HOME 뉴스
한국할랄산업연구원, 중앙아시아 화장품 수출컨소시엄 기업 모집9월 30일~10월 5일 수출상담회 10개사 참가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8.07.20 17:14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김유진 기자](사)한국할랄산업연구원(원장 장건)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에서 국산 화장품의 판로개척을 모색하는 '중앙아시아 화장품 수출컨소시엄'에 참가할 화장품 기업을 모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총 10개사를 모집하며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5일까지 카자흐스탄 알마티와 우즈베키스탄의 타슈켄트에서 열리는 수출상담회에 참가하고 유력 바이어를 한국에 초청하여 후속 상담회를 갖는다.

기업들의 관심을 끄는 것은 현지 파견 기간 중 열리는 일명 "로드쇼"인데 카자흐스탄 알마티 소재 대형 매장에 특별 판매코너를 설치하고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참가 기업들의 제품을 시판하는 팝업스토어를 운영할 예정이다.

통상적인 수출컨소시엄사업이 현지에서 수출상담회를 여는 것에 그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수출상담회와 별도로 특별 판매행사인 팝업스토어의 운영을 통해 현지 소비자의 반응을 직접 눈으로 확인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할랄산업연구원의 노장서 박사는 “카자흐스탄은 이미 네이처리퍼블릭, 더페이스샵, 케라시스 등 우리나라 화장품이 성공적으로 진출해 있고, 다양한 국산 브랜드 화장품을 모아 판매하고 있는 멀티숍도 확산되고 있는 상태”라며, “높은 구매력을 기반으로 한국 화장품에 대한 수요가 강한 카자흐스탄은 러시아가 주도하는 유라시아공동체 권역은 물론 중앙아시아 주변국으로의 연계 진출 기회를 노려볼 수 있는 전략적 가치가 큰 국가”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이 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공략을 통해 중국, 홍콩 등 중화권에 편중되어 있는 국산 화장품 수출구조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을 포함한 중앙아시아 지역은 이슬람교를 믿는 무슬림 인구가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 이 지역에 대한 화장품 수출을 위해 할랄인증을 반드시 취득할 필요는 없으나, 마케팅 강화 등의 목적으로 할랄인증 취득 희망 시 한국할랄산업연구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위탁을 받아 수행하고 있는 '2018 화장품 할랄인증 컨설팅 지원사업'을 활용하면 대행비 부담 없이 소정의 실비만으로 중앙아시아 지역의 권위 있는 할랄인증을 취득할 수 있다.

'중앙아시아 화장품 수출컨소시엄' 사업은 총 소요경비의 70% 이상을 정부가 지원하며, 자부담은 1사당 170여만원이다. 

김유진 기자  toyoujin@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클렌징 화장품 시장, 비중 높은 제품은 ‘클렌징 워터’
중국 클렌징 화장품 시장, 비중 높은 제품은 ‘클렌징 워터’
애경, 자원순환 유공 환경부 장관 표창 수상
애경, 자원순환 유공 환경부 장관 표창 수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