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기능성 화장품 확대 ‘산넘어산’의료계, 제약업계 등 시장선점위한 경쟁 치열
  • 방석현 기자
  • 승인 2017.07.11 16:50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방석현 기자]  기능성화장품의 범위가 확대됐지만 화장품업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요구하는 수준의 임상자료가 요구되지만 병의원을 통한 임상연구가 여의치 않기 때문이다.

특히 추가된 기능성 화장품에 대한 고시원료가 없고 새로이 기능성 화장품에 추가된 아토피·여드름 완화제의 경우 치료제와 같이 병원에서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비용이 많이 들어 부담이 된다는 것.

앞서 의료계는 “기능성화장품이 의약품으로 오인될 가능성이 높다”며 반발한 바 있다. 질병 이름을 표시한 화장품을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오해해 치료시기를 놓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이미 많은 피부과·성형외과에서 코슈메슈티컬 브랜드를 앞다퉈 론칭하며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상황.

제약업계는 임상과 기능성의 강점을 갖고 오래전부터 기능성 화장품 시장에 진출해 수익구조 다변화를 꾀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대한약사회도 약국 경영 활성화를 위한 기능성화장품 핸드북을 제작·배포하기로 했다.

이에 따르면 대약은 아토피, 여드름, 탈모, 튼살, 미백, 주름개선, 상호작용&복약지도 등 7개 주제로 작성한 핸드북을 하반기에 배포한다는 계획이다.

장업계 한 관계자는 “새롭게 추가된 기능성 화장품에 대한 고시원료가 없기 때문에 대기업 주도의 고시원료 제정 및 인증절차가 이뤄질 수 밖에 없으며 이에대한 정보 공유도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약품의 경우 정부가 임상시험비용을 일부 지원해 주지만 동일하게 인체적용시험이 적용될 경우 지원이 전무한 상황에서 장업계의 기능성 화장품 출시는 더뎌딜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장업계 관계자는 “기존 의약외품에서 전환되는 염모제나 탈모방지기능을 가진 제품들의 출시가 잇따를것으로 예상되지만 의약외품으로 이미 출시가 돼 있기 때문에 화장품과 어떤 차별성을 갖을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 5월 30일부로 기능성 화장품을 △미백 △주름개선 △자외선 차단 △모발 영양공급 △피부·모발의 기능 약화 방지의 5종에서 △모발 색상 변화 △체모 제거 △탈모 완화 △여드름 완화 도움 △아토피 건조 완화 △튼살로 인한 붉은 선 엷게 하는 데 도움을 추가 11종으로 확대 시행에 들어갔다.

방석현 기자  sj@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석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로레알, CES 2022에서 ‘컬러소닉’과 ‘컬러라이트’ 공개
로레알, CES 2022에서 ‘컬러소닉’과 ‘컬러라이트’ 공개
[인사] 코스메카코리아 2022년 정기 인사
[인사] 코스메카코리아 2022년 정기 인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