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서경배 회장, WFP에 10억원 기부북한 영유아·임산부 지원··여성 아동복지 지속후원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4.09.25 09:35
  • 댓글 0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대표이사 회장이 북한 영유아 및 임산부 영양 지원 사업을 후원하기 위해 유엔세계식량계획(WFP: World Food Programme)에 10억 원을 전달했다.

이번 기부는 서경배 대표이사 회장의 사재 출연금 5억 원과 아모레퍼시픽그룹 차원의 매칭기프트 5억 원이 더해져 조성된 기금으로 진행됐다.

기부금을 전달받은 유엔세계식량계획(WFP: World Food Programme)은 세계 최대의 인도주의 기관으로 각국 정부 및 민간 기업, 개인 후원자들의 자발적인 기부를 통해 조성된 기금을 통해 세계 기아 퇴치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UN 기관이며, 이탈리아 로마에 본부를 두고 전 세계 1만 5천여 명의 직원이 활동 중에 있다.

전달된 기부금은 아동 성장 발육에 가장 중요한 시기에 있는 임산부, 수유부 및 만 2세 미만 영유아들에게 영양식을 제공하는 ‘One Thousand Day(1,000일) 프로그램’을 비롯해 북한 내 모자 보건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한편, 아모레퍼시픽(舊 태평양)의 창업자인 서성환(徐成煥) 선대회장의 유지를 이어받아 여성과 아동의 복지를 위한 나눔 활동에 힘쓰고 있는 서경배 대표이사 회장의 기부는 올해로 11년째 계속되고 있다.

특히, 지난 2003년부터 5년간 유니세프(UNICEF)를 통해 북한 어린이의 영양 및 보건서비스 개선을 지원했으며, 2008년부터는 (사)남북어린이어깨동무를 통해 평양의학대학병원 내 소아병동 및 의료교육센터의 건립을 지원하는 등 취약한 보건 환경에 처해있는 북한 어린이들을 위한 후원에 앞장서 왔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대표이사 회장은 기부에 앞서 “아모레퍼시픽은 신뢰와 책임을 신조로 여기던 창업자의 뜻을 이어 받아, 여성과 아동을 위한 나눔에 항상 관심을 기울이며 아름답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고 전하며, "특히 이번 기부금 전달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북한 영유아들의 성장 발달 및 임산부들의 영양 개선에 작게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매칭기프트(Matching gift)는 조직구성원의 기부 활동에 대해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트리셀, 새 얼굴에 방송인 장도연 발탁
트리셀, 새 얼굴에 방송인 장도연 발탁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타, 주주환원 위해 3년째 차등배당 실시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타, 주주환원 위해 3년째 차등배당 실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