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뷰티스페셜
어려지고 싶다면? ‘얼굴선’부터 챙겨라!
  • 승인 2009.11.04 12:52
  • 댓글 0






식지 않는 동안 열풍



얼굴선 살려주는 제품 인기




최근 가장 이슈가 되었던 단어 중 하나는 ‘꿀벅지’라고 할 수 있다. 건강미 넘치고 탄력 있는 몸매와 각선미가 새로운 미의 기준이 된 것.


흥미로운 사실은 꿀벅지로 각광받으며 사랑 받고 있는 여자 연예인들의 공통점을 살펴 보면 모두 대표적인 ‘동안 미인’이라는 것이다.


서구적인 볼륨 있는 몸매에 소위 ‘베이비 페이스’라고 일컬을 정도로 어려 보이는 얼굴을 가진 것. 기존에는 갸름하고 가녀린 몸매와 얼굴 라인을 미인형으로 생각했었다면, 지금은 볼륨감 있게 입체적이면서도 균형 잡힌 라인의 몸매 및 얼굴형을 선호하고 있다. 건강미 넘치면서도 발랄해 보여서 실제 나이보다 더 어려 보이기 때문이다.


식지 않는 동안 열풍, 그 이유는?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의 김연주(30세)씨는 요즘 페이스 요가의 매력에 푹 빠졌다. “바디 라인을 관리하는 것처럼 얼굴 라인을 가꾸어주기 때문에 페이스 요가를 하고 나면 지친 피부에 활력을 주고 생기를 불어넣는 느낌이에요. 점점 동안이 되는 것 같고 인상이 좋아졌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요.” 얼굴의 군살을 제거하고 얼굴 라인을 살려 탄력을 증가시키는 요가 동작인 페이스 요가는 흔히 말하는 V라인으로 가꾸는데 제격이다.


몇 해 전부터 뷰티 업계의 중요한 키워드가 되어온 ‘동안’의 열풍이 식지 않고 있다. 오히려 웰빙과 건강 등의 키워드와 접목되면서 페이스 요가 같은 건강한 아름다움을 위한 노력으로 이어지고 있다. 동안의 열풍이 지속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사람들의 ‘어려지고 싶은 욕망’이다. 어리고 예뻐 보이고 싶은 것은 성별과 나이를 불문하고 모든 사람들의 로망인 것. 뿐만 아니라 젊어 보인다는 것은 보다 진취적이고 활동적인 인상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사회적인 이유도 크게 작용하고 있다. 메이저 피부과의 방숙현 원장은 “사람들은 사회활동을 하면서 타인에게 밝고 활발한 첫인상으로 기억되기를 원한다. 특히 전문직에 종사하는 사람들일수록 동안을 원하는 사람이 많고, 요즘은 남성들도 동안을 위한 피부 관리에 투자를 많이 한다.”고 말했다.

‘얼굴선’을 살려 동안으로 만들어 주는 제품 인기



최근 뷰티 업계에서는 안티에이징 신제품을 선보이면서 ‘얼굴선’을 강조하고 있다. 피부에 탄력을 부여하여 얼굴선을 살려 동안으로 만들어 준다는 것.


스킨푸드는 탄력강화 프리미엄 라인인 ‘골드 캐비어 콜라겐 라인’을 출시했다. 주요 성분인 캐비어 추출물에는 나이가 들면서 부족해지기 쉬운 오메가-3 등의 필수 지방산과 콜레스테롤 등이 풍부한데, 이러한 영양 성분들이 피부 속 탄력 조직인 콜라겐과 엘라스틴의 합성 및 활성을 도와 피부를 탄력 있고 탱탱하게 가꾸어준다.


골드 캐비어 콜라겐 세럼(45ml)은 오일이 수분을 감싸고 있는 반투명한 제형으로, 피부 안에서 수분 및 유효성분이 터져 피부를 탄탄하고 촘촘하게 만들어준다.


샤넬의 울트라 꼬렉씨옹 리프트 스컬프팅 퍼밍 세럼(30ml)은 얼굴에 긴장감과 볼륨을 회복시켜주고, 피부 속부터 단단하게 리프팅 해주어 얼굴선을 지켜준다.


아모레퍼시픽 한율의 ‘극진라인’은 독소를 배출하는 포공영 성분으로 피부 속 흐름을 좋게 하고, 인삼 12뿌리의 재생력으로 윤곽을 되살려준다. 극진 에센스(10ml*5개)는 피부를 정화하고, 얼굴 윤곽을 가꿔주어 탄탄하고 균형있는 피부로 만들어준다.


엔프라니의 천년비책 고윤에서는 최근 ‘조안라인’을 선보였다. 피부에 윤기와 탄력이 있고 얼굴선이 살아 있는 조안(彫顔)을 만들어 준다. 조안 완결 크림(50ml)은 피부톤 개선, 탄력, 보습 등

  webmaster@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트리셀, 새 얼굴에 방송인 장도연 발탁
트리셀, 새 얼굴에 방송인 장도연 발탁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타, 주주환원 위해 3년째 차등배당 실시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타, 주주환원 위해 3년째 차등배당 실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