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한국콜마, 현충일 맞아 한국전 참전 ‘무어 장군’ 추모여주시 원로모임 ‘여강회’와 추모비 찾아 참배, 무어 장국 희생정신 기려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4.06.10 16:50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한국콜마가 호국 영웅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6.25 한국전쟁에 참전한 ‘브라이언트 에드워드 무어(Bryant Edward Moore)’ 장군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콜마는 한국콜마여주아카데미·근오농림 임직원들이 ‘여강회’ 회원들과 함께 지난 6일 경기도 여주시 단현동 소재 에드워드 무어 장군 추모전적비에 방문해 추모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모식은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다.

여강회는 관공서 및 관련기관, 사회단체장 등을 역임한 여주지역 원로들로 구성돼 60여년 동안 지역사회발전과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단체다. 지난해 한국콜마가 무어 장군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추모식을 거행한 사실을 알고 그 취지에 크게 공감해 이번 행사에 함께 하기로 했다.

무어 장군은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해 연합군의 승리를 이끌었던 전쟁 영웅이다. 한국전 발발로 한국을 찾은 그는 1951년 2월 양평 지평리전투 후 실시된 ‘킬러 작전(Operation Killer)’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직접 헬리콥터에 타서 지휘에 나섰지만, 안타깝게도 헬리콥터가 한강변에 추락하며 전사했다.

무어 장군은 헬리콥터가 추락한 현장에서도 끝까지 부하들의 구출을 걱정하며 숨을 거둔 살신성인의 리더십을 보인 명장으로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한국의 국민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지 않고, 추모할 수 있는 장소도 여주 남한강변의 추모전적비가 전부인 실정이다.

6.25 전쟁 중 전사한 UN군 장성급 군인은 미국의 워커장군과 무어장군 두명이다. 하지만 서울, 평택 등의 추모기념장소가 마련되어 있어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진 워커장군과 달리 무어장군은 제대로 된 길 안내 표지판도 없는 다소 초라한 모습의 추모전적비 한 곳 뿐이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6.25 한국전쟁 때 전투를 승리로 이끌기 위해 목숨을 바친 무어 장군을 기리기 위해 호국보훈의 날에 여강회와 함께 추모식을 가졌다”면서 “향후 여주 시민과 일반 국민들에게 무어 장군의 공적을 전파하고 함께 추모하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아토팜, 1분기 면세 매출 373% 증가
아토팜, 1분기 면세 매출 373% 증가
에이피알, 중국 618 쇼핑 축제 라이브 커머스 매출 36억 달성
에이피알, 중국 618 쇼핑 축제 라이브 커머스 매출 36억 달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