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클리오, 1분기 역대 최대 매출 930억 원 기록전년동기 대비 매출 24% 증가, 영업이익 63% 늘어난 85억 원 달성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4.05.10 11:41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클리오는 2024년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실적을 집계한 결과,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4% 증가한 930억 원을 기록하고 영업이익은 63% 늘어난 85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종전 최대 분기 매출인 2023년 4분기 897억 원의 기록을 경신함과 동시에, 2021년 2분기부터 12개 분기 연속으로 매출이 성장한 것이라 더욱 뜻깊다.

클리오는 국내 및 해외에서 고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2024년 1분기 국내 매출의 56% 비중을 차지하는 H&B 채널 매출은 내수 성장 및 인바운드 관광객 유입으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14% 성장했다. 특히 H&B 채널 내에서 구달, 더마토리의 기초 브랜드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한 것이 주효했다. 또한 국내 디지털 채널 매출도 전년동기 대비 10% 늘어났다. 각 디지털 채널별로 세분화된 소비자 타깃을 공략한 전용 제품과 마케팅이 긍정적인 효과를 이끌었다. 국내 홈쇼핑 채널도 클리오 마그넷 팩트의 방송 호조가 이어지며 전년동기 대비 115%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고,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전개하는 자회사 클리오라이프케어 매출도 이너뷰티 제품을 중심으로 전년동기 대비 55%의 성장률을 달성했다.

또한 클리오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건실한 경영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북미 매출은 구달 청귤비타C잡티라인 세럼의 인기가 크림까지 확대되면서 전년동기 대비 4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일본 매출은 현지화 전략을 통해 오프라인 채널 성장이 두드러지며 전년동기 대비 15% 늘어났고, 중국 또한 클리오 아이팔레트가 카테고리 킬러 제품으로 자리잡으며 전년동기 대비 50%의 성장률을 달성했다. 동남아는 베트남, 싱가포르 등 주요국 중심으로 129%의 고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클리오는 기초 화장품 매출 비중을 확대하고 유통채널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 개선에도 성공했다. 실제로 2023년 1분기 영업이익률은 7.0%였으나, 2024년 1분기에는 9.2%로 높아졌다.

클리오 윤성훈 부사장은 “올해 클리오는 매 분기 성장 그래프를 그리며 전진함과 동시에 글로벌 커버리지를 확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글로벌 소비자 수요에 적중하는 차별화된 제품 출시와 마케팅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가 주주 여러분의 신뢰에 보답하고, 명실상부 K-뷰티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클리오는 2023년에 역대 최대 매출인 3306억 원을 기록한 바 있다. 또한 최근 일본 현지 핵심 벤더업체를 인수하고 일본법인으로 클리오재팬 설립을 공식화 했다. 이러한 사업 구조 효율화를 통해 클리오는 국내 H&B에서 색조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일본 오프라인 채널의 VMD(Visual Merchandising)를 강화하고, 트렌드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해 효율적인 PLM(Product Lifecycle Management) 체계를 구축해 내실경영에도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아토팜, 1분기 면세 매출 373% 증가
아토팜, 1분기 면세 매출 373% 증가
에이피알, 중국 618 쇼핑 축제 라이브 커머스 매출 36억 달성
에이피알, 중국 618 쇼핑 축제 라이브 커머스 매출 36억 달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