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코스맥스, 신개념 세라마이드 화장품 개발친환경 셀룰로오스 기반 ... 세라마이드 안정화 피부전달체 개발 CEJ 게재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4.04.22 08:56
  • 댓글 0
코스맥스가 개발한 셀룰로오스 기술 기반 세라마이드 결정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신개념 피부전달체 기술 안정화 모식도.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기업 코스맥스는 친환경 소재인 셀룰로오스를 이용하여 피부장벽개선의 핵심소재인 세라마이드의 결정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신개념 피부전달체 기술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최근 더마화장품의 인기에 힘입어 세라마이드를 주성분으로 하는 피부장벽개선 화장품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세라마이드의 화장품 내에서의 안정화는 업계 최대의 난제로 여겨졌다.

세라마이드는 물에 녹지 않는 결정성 물질이다. 이에 화장품 안에 강제로 세라마이드를 녹여도 시간이 지나면 결정화가 진행돼 화장품에서 분리되거나 화장품의 점도가 올라가는 문제가 발생한다. 이에 업계에선 세라마이드가 함유된 피부전달체 내부로 다양한 지질이나 고분자를 적용하는 방법들을 사용했지만 결정화 현상을 근본적으로 해결하지 못했다.

코스맥스와 성균관대학교 화학공학부 김진웅 교수 연구팀은 세라마이드가 함유된 피부전달체 표면을 친환경 소재인 셀룰로오스로 감싸는 새로운 전략을 구상했다. 이와 함께 셀룰로오스의 알킬체인이 마치 식물의 넝쿨처럼 피부전달체 표면에 단단히 자리잡는 표면기술도 선보였다.

실험 결과 셀룰로오스가 세라마이드의 결정화를 강하게 억제해 화장품 내에서 안정적으로 존재할 수 있게 됐다. 이 기술은 세계적인 화학공학 학술지 Chemical Engineering Journal (CEJ)에 지난 2일 게재됐다.

박천호 코스맥스 R&I센터 유닛장은 “이번 신기술은 피부장벽개선의 핵심소재인 세라마이드를 화장품 제형 안에 근본적으로 안정화시킬 수 있는 원천기술”이라며 " 코스맥스의 적극적인 개방형 연구·개발(Open R&I)을 통해 꾸준한 기술개발 성과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맥스는 양이온 리포좀 기술, 지질기반 나노전달체 기술, 그리고 나노에멀젼 기술 등 피부전달체 분야에 있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22년과 2023년에는 각각 피부전달체 기술이 산업통상자원부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된 바 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마이페어, 해외 박람회 ‘단체관 통합 관리 시스템’ 출시
마이페어, 해외 박람회 ‘단체관 통합 관리 시스템’ 출시
올리브영 ‘셔터브리티’ 3기 모집
올리브영 ‘셔터브리티’ 3기 모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