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한국콜마 '연우' 완전 자회사 편입포괄적 주식교환 지분 100% 확보, 경영 효율성 제고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3.10.19 13:47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한국콜마가 코스닥에 상장되어 있던 자회사 '연우'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는 '포괄적 주식교환'을 진행한다. 중복 상장으로 인한 비효율적인 지배구조를 선진화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한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서다.

통상 기업이 성장하면 유망 관계사를 증시에 상장하는 이른바 '쪼개기 상장'과는 정반대의 행보로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진정성 있는 결정이란 평가다.

한국콜마는 19일 이사회를 열고 화장품용기 제조 자회사인 연우를 완전자회사로 편입하는 포괄적 주식교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주식교환 예정일은 내년 2월14일 예정이고, 교환 비율은 1: 0.2915837이다.

포괄적 주식교환은 회사간 주식교환 계약을 통해 자회사 발행주식총수를 모회사로 전부 이전하고 자회사 주주들은 모회사의 신주를 배정받는 방식의 상법상 제도다.

이번 주식 교환으로 한국콜마는 연우 보유 지분 55% 외 45%를 모두 확보한다. 주식 교환 반대주주 주식 매수 청구는 내년 1월 8일까지다. 주식 교환이 마무리되면 거래소 협의에 따라 연우는 상장폐지 된다.

한국콜마는 연우를 완전자회사로 편입하면서 경영효율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국콜마는 대주주이자 화장품 ODM회사로서 주주가치 제고 및 사업활동에 주력하고, 연우는 화장품 용기 부문 사업회사로서 본연의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친환경 용기 기술을 비롯한 시장을 선도하는 R&D 협업 등 100% 지분을 보유한 모회사와 자회사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연우'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는 '포괄적 주식교환'을 통해 기업가치를 극대화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시장에서 평가받을 수 있는 다양한 주주환원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콜마그룹은 무상증자 및 자사주 매입 등으로 진정성 있는 주주가치 제고 실현에 나서고 있다. 한국콜마홀딩스는 지난 5일 보통주 1주당 신주1를 배정하는 100% 무상증자를 결정했다. 앞선 7월에 발표한 3개년 주주환원 정책 계획 이행의 일환이다. 이와 함께 지난 1월 537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한 데 이어 8월 발행주식총수의 1% 규모에 해당하는 자사주를 소각한 바 있다.

관계사인 콜마비앤에이치와 HK이노엔도 올해 초 각각 100억 원, 242억원 상당의 자사주를 매입해 주주가치 증대에 힘쓰고 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티핏클래스㈜, 수출의탑 2천만 달러 수상
티핏클래스㈜, 수출의탑 2천만 달러 수상
개그맨 김병만, 한국제약홀딩스 모델 계약 체결
개그맨 김병만, 한국제약홀딩스 모델 계약 체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