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올리브영, 코로나 기간 중소 브랜드 300여 개 발굴2022년까지 연평균 100개 중소 브랜드 올리브영 입점…디어달리아 115%, 힌스 85% 매출 신장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3.04.19 10:48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코로나19 상황에서 많은 신생 중소기업 브랜드들이 올리브영에 입점한 것으로 나타났다.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팬데믹(2020년~2022년) 기간 발굴한 중소기업 브랜드 수가 300개를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연평균 100여 개의 중소기업 브랜드를 발굴, 코로나 이전인 2019년에 발굴한 브랜드 수보다도 50% 이상 늘어난 수치다.

통계청에 따르면, 순수 국내 뷰티 시장 취급고(글로벌 제외)는 2019년 18.3조 원 수준에서 지난 2020년, 2021년 연속 15조 원 수준으로 감소했다. 팬데믹으로 특히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은 가운데, 올리브영은 이들 브랜드와 함께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하자는 취지로 더 많은 신규 중소기업 브랜드를 발굴했다. 실제로 이 기간 입점한 누적 신규 브랜드 중 94%가 중소기업 브랜드였다.

이 기간 입점한 중소기업 브랜드들의 연평균 매출도 2019년 대비 2배 이상 늘어났다. 이는 올리브영이 ‘올영세일’, ‘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 등 온·오프라인 전방위적으로 고객 접점을 확대하며 신규 브랜드를 적극 육성해온 성과로 풀이된다. ‘W케어’, ‘클린뷰티’, ‘비건뷰티’ 등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고 이를 적절한 상품에 부여해 인지도를 높인 전략도 한몫했다.

해당 기간 발굴한 중소기업 브랜드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코로나 초기인 2020년에는 건강과 면역력에 대한 고객의 관심을 반영해 △건강/위생용품과 △건강식품 카테고리의 신규 입점 브랜드 수가 눈에 띄게 늘었다.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피부 트러블 고민이 대두된 2021년엔 △기초화장품이, 엔데믹이 임박한 2022년에는 △색조화장품 카테고리의 신규 입점 브랜드 수가 급증했다.

팬데믹 시기에 입점한 브랜드들의 글로벌 시장 선전도 돋보인다. 2021년 입점한 디어달리아와 힌스는 이듬해 올리브영에서 매출이 각각 115%, 85% 늘며 성장세를 키웠다. 비건뷰티 브랜드 ‘디어달리아’는 한국을 넘어 중동 뷰티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며 입지를 다지고 있으며 올리브영을 통해 국내 시장 인지도를 확대한 메이크업 브랜드 ‘힌스’는 최근 일본 진출을 본격화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중소기업 브랜드를 중심으로 K뷰티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유망한 중소기업 발굴을 멈추지 않았다”며 “올리브영을 발판 삼아 이들 브랜드가 양적, 질적으로 경쟁력을 갖추고 국내외 시장에서 성장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꾸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엘앤피코스메틱 ‘12월 올영세일’ 특별할인 진행
엘앤피코스메틱 ‘12월 올영세일’ 특별할인 진행
LG생활건강,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최우수’ 기업 선정
LG생활건강,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최우수’ 기업 선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