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식약처, 염모제 76개 성분 위해평가2023년까지 위해 우려 성분 사용금지 원료 지정 사용한도 설정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2.08.05 12:48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염모제 성분에 대한 정부의 안전관리가 강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지정·고시된 염모제 76개 성분에 대한 정기 위해평가를 2023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2년-‘23년 위해평가 대상 염모제 76개 성분

정기위해평가 제도는 지난 2019년 도입되었으며, 2020년부터 보존제, 자외선 차단제 및 염모제 등 사용 제한 원료로 고시된 총 352개 성분을 대상으로 5년 주기로 실시하고 있다.

그간 자외선 차단 성분(‘20년, 30종), 보존제 성분(’21년, 59종)에 대한 위해평가가 완료되었으며, ‘22년 현재 염모제 성분(76종)을 대상으로 제3차 정기 위해평가가 진행 중이다.

화장품 원료에 대한 위해평가는 화장품 법령에 따라 위해요소의 확인·결정·평가 등의 과정을 거쳐 실시하며 전문가 자문을 포함하여 안전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결과를 도출하게 된다.

위해평가 결과 국민보건상 위해 우려가 제기되는 경우 사용할 수 없는 원료로 지정하거나 사용한도 기준을 변경하게 된다.

현재 진행 중인 정기 위해평가 관련 최근 o-아미노페놀 등 5종 성분에 대해 유전독성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평가 결과가 있었으며 이에 따라 화장품 중 사용금지 목록에 추가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o-아미노페놀 등 5종은 o-아미노페놀, 염산 m-페닐렌디아민, m-페닐렌디아민, 카테콜, 피로갈롤 등이다.

식약처는 앞으로 나머지 성분에 대해서도 위해평가 결과에 따라 필요시 관련 고시 개정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화장품 원료에 대한 정기 위해평가를 통해 주기적으로 ‘화장품 원료’의 안전성을 평가하고, 외국의 규제현황을 모니터링하는 등 규제과학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안전한 화장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쥬스투클렌즈 ‘비니거 콤부차 라인’ 비건 인증 리뉴얼
쥬스투클렌즈 ‘비니거 콤부차 라인’ 비건 인증 리뉴얼
동국제약 창립 54주년 기념 센텔리안24 한정판 패키지 선보여
동국제약 창립 54주년 기념 센텔리안24 한정판 패키지 선보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