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브레이브걸스, 화장품 편집샵 코스무라와 전속모델 계약"일본 내 k-뷰티 선봉장, 브레이브걸스 전속모델 계약으로 더욱 속도낼 것"
  • 복세욱 기자
  • 승인 2021.07.05 13:58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복세욱 기자] 일본에서 K-뷰티의 선봉장의 역할을 다하고 있는 화장품 메가 편집샵 브랜드 코스무라(cos:mura)가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와 모델 계약을 체결, 아름다운 인연을 맺게 되었다고 1일 밝혔다.  

코스무라(cos:mura)는 브레이브걸스의 밝은 에너지와 청순하고 상큼한 이미지가 기업이 추구하는 경영이념 및 컨셉과 정확히 맞아 떨어져 많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하고 인연을 맺고자 오랜시간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인기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는 해체를 앞두고 ‘롤린’으로 역주행을 신화를 터트리며 역전 드라마를 펼쳐온 국내 탑 걸그룹이다. 롤린 역주행 이후 21년도 신곡으로 발매된 ‘치맛바람’은 음원 발매와 함께 태풍급 반응을 일으키며 벌써부터 음원차트 1위를 순식간에 차지, 제2의 롤린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스무라(cos:mura)'는 화장품을 뜻하는 영어 ‘코스메틱’과 마을을 가리키는 일본어 ’무라‘의 합성어로 건강하고 프레시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려는 의미가 있는 브랜드 네임이다.  

현재 세계 한인 무역협회(월드옥타) 일본지역 회장이기도 한 L&K cos:mura의 권용수 대표는 일본내 편집샵 매장 운용으로 지명도를 넓히고 있으며, 토니모리, VT코스메틱, 미샤, 클리오 등 한국산 화장품 100개 브랜드의 제품 5천여 종을 판매하고 있다. 한편 『나는 화장품으로 세상을 정복한다』 라는 도서를 출간하여 화장품 사업 성공과 실패 그리고 다시 도전하기 위해 한국화장품의 불모지인 일본에서 시작하여 현재 K-뷰티의 전도사 역할을 하기까지 생동감있는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현재, 일본 내에서 2021년 7월 현재 35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21년도 내 60개 매장, 25년까지 500여 개 직영 및 프랜차이즈 매장을 일본 전지역에 확대할 사업계획을 가지고 있는 코스무라(cos:mura)는 품질력 있는 K-뷰티를 일본, 중국, 유럽 등에 알리는 첨병 역할을 하고자 항상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한국의 화장품 기업중에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의 머리글자를 딴 단어로 기업 활동에 친환경, 사회적 책임 경영, 지배구조 개선 등 투명 경영을 고려해야 지속 가능한 발전을 할 수 있다는 철학을 지향하고 있다. 또한 “비건(vegan)화장품이나 쿠르얼티 프리(cruelty-free) 화장품을 적극 확대 운영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히면서 “일본 내 진출을 어려워 하는 한국 내 많은 화장품 브랜드사가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디딤돌이 되고 싶으며 언제든지 많은 기업들의 문의와 연계를 희망한다”고 하였다.

코스무라 관계자는 브레이브걸스의 모델 발탁과 함께 “한정판 포토카드 및 랜선 팬미팅 등 다양한 이벤트 활동을 통해 코스무라의 기업이미지 제고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MZ세대들과 소통하고 사랑받은 브랜드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도 말했다.

 

복세욱 기자  ricky76@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복세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주의 코스메틱 리뷰 61] 버츠비 ‘어드밴스드 릴리프 립밤’
[이주의 코스메틱 리뷰 61] 버츠비 ‘어드밴스드 릴리프 립밤’
콜마비앤에이치, 해외시장 공략 가속화
콜마비앤에이치, 해외시장 공략 가속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