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화장품 수출 코로나 19 뚫고 훨훨3월 화장품 수출 8억7천만불 작년 9월 월간 최대 기록 경신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1.05.07 11:09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화장품 수출이 꾸준히 증가 추세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 이하 진흥원)이 최근 발표한 2021년 3월 월간 보건산업 수출 실적자료에 따르면 2021년 3월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23.9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31.2%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의약품(9.7억 달러, +41.3%), 화장품(8.7억 달러, +13.9%), 의료기기(5.5억 달러, +48.1%) 순으로 수출액이 많았다.

보건산업 수출은 ’19.9월 이후 19개월 연속(’19.9월~’21.3월) 플러스 성장을 유지하고 있으며, 11개월 연속(’20.5월~’21.3월) 30% 이상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3월 화장품 수출액은 지난해 9월 기록한 최고치(8.3억 달러)를 넘어서며 6개월 만에 다시 한 번 월간 최대 수출액(8.7억 달러)을 기록했다.

국가별 보건산업 수출 순위는 중국(5.6억 달러, +16.8%), 독일(3.2억 달러, +66.6%), 일본(2.1억 달러, +43.0%), 미국(1.8억 달러, △0.8%) 등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 상위국 중 중국, 독일, 일본 등은 보건산업 전 분야에 걸쳐 모두 안정적 수출 성장세를 보인 반면, 미국은 의약품 수출이 전년 동월대비 36.1% 감소(0.8억 달러→0.5억 달러)하며 수출순위가 1단계 떨어진 것(3위→4위)으로 나타났다.

또한 슬로바키아는 의약품 중 면역물품* 수출(0.9억 달러)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순위가 급등(97위→5위)하였다.
품목별 수출순위는 ‘면역물품’(5.2억 달러, +565.6%), ‘기초화장용제품류’(4.2억 달러, +17.8%), ‘기타 인체세정용’(2.0억 달러, +30.1%) 등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면역물품(바이오의약품)’이 4달 연속(’20.12월~’21.3월) 수출 1위 자리를 지켰으며, 지난해 감염병 확산으로 저조했던 임플란트*의 수출이 최대 수출국인 중국을 중심으로 회복세가 뚜렷이 나타나며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상회하는 특징을 보였다.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21.1~3월)은 63.6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45.8% 증가하였으며, 월평균 수출액은 21.1억 달러로 ’20년 연평균 수출액(18.1억 달러)보다 3.1억 달러 많은 수치로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산업별로는 의약품(26.5억 달러, +58.8%), 화장품(22.4억 달러, +28.0%), 의료기기(14.6억 달러, +55.5%) 순을 기록했다.

진흥원 산업통계팀 신유원 팀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수출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주었던 지난해 3월 이후 1년이 지난 시점에도 보건산업 수출은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보건산업이 수출 주력 품목으로써 성장 궤도에 올라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이니스프리, 공병 프리퀀시 시즌 2 오픈
이니스프리, 공병 프리퀀시 시즌 2 오픈
리엔 물들임, 출시 2달 만에 전국 매장 판매 1위 화제
리엔 물들임, 출시 2달 만에 전국 매장 판매 1위 화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