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에스테틱
“피부미용기기 제도화 더는 늦출 수 없다”(사)한국피부미용사회중앙회 조수경 회장, 미용기기 제도화 둘러싼 상황 입장문 발표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1.02.09 14:45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우리는 선진 뷰티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규제라는 걸림돌 앞에서 수없이 넘어졌습니다. 피부미용인에게 미용기기 사용을 허용하는 세계적 추세에 뒤처지는 현실을 바꿔야 합니다. 우리나라 뷰티산업의 성장을 위해 합리적인 결과를 도출해야 합니다.”

(사)한국피부미용사회중앙회 조수경 회장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올해의 주력사업 중 하나인 ‘미용기기 제도화’에 대해서 주장했다.

현재 많은 피부미용사들이 에스테틱샵에서 미용기기를 사용하고 있다.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및 전파법에 의거해 의료기기가 아닌 KC인증을 받은 미용기기를 사용하고 있다. 이에 (사)한국피부미용사회중앙회는 ‘공중위생관리법’에 의거한 미용기기 사용을 보장받는 것이다.

민주당 남인순 의원실에 따르면 “미용기기”란 미용 목적으로 얼굴‧머리‧피부‧손톱‧발톱 등의 신체를 아름답게 하거나 그 상태를 유지‧보호하기 위하여 사용하는 다음 각 목의 어느 호에 해당하는 기구‧기계‧장치‧재료 또는 이와 유사한 제품으로서 보건복지부장관이 지정하고 고시하는 것을 말한다. 다만, 의료기기나 의약품은 제외한다 라고 명시되어 있다.

현재 남인순 의원이 대표 발의한 공중위생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에는 미용기기에 대한 정의, 미용기기의 철저한 감독, 소비자인 국민을 보호하는 장치에 관한 내용이 담겨 있다.

조 회장은 또한 인터뷰를 통해 “남인순 의원님이 발의한 공중위생관리법 일부개정안은 의료기기를 사용하겠다는 것이 아닌 안정성·유효성이 입증된 미용기기만을 사용하겠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라며 “2013년도 삭제된 미용기기제도를 복원하여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의해 안전성·유효성이 입증되어 생산·판매되는 미용기기를 사용토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고 뷰티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국회가 가야 할 길이라 생각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한편 (사)한국피부미용사회중앙회는 전국 30만 피부미용사 일동 「국민건강을 볼모로 집단이기적 주장은 대한민국 뷰티산업 발전을 막는다!」라는 성명서를 내고 여러 산업 분야가 균형과 조화를 이루어 상생·발전을 위해 미용기기 사용을 위한 정책이나 제도 마련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설화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파트너십 강화
설화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파트너십 강화
나우코스, MAKEUP IN LA 참가
나우코스, MAKEUP IN LA 참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