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중국, 일회용 플라스틱‧비닐 사용 금지 단계적 확대미세 플라스틱 첨가 샴푸, 린스, 손 세정제 등 생산 금지…2023년부터는 판매 금지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1.01.20 18:00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세계 1위의 플라스틱 제품 생산국이자 소비국인 중국에서 새해를 맞아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 금지제도가 본격 시행되었다. 이에 따라 우리 친환경 기업들이 적극 진출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청두지부가 발행한‘중국 블라스틱 제한정책 실행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중국 정부가 발표한 「플라스틱 오염 관리강화제안」에 따라 올해 1월 1일부터 중국 전 지역에서 발포플라스틱 음식용기 및 플라스틱 면봉의 생산과 판매가 금지됐다.

클렌징 등 효과를 위해 미세 플라스틱 입자를 첨가한 샴푸, 린스, 손 세정제, 비누, 스크럽, 치약 등도 새해부터 생산이 금지됐으며 2023년부터는 판매도 금지된다.

또한 상점 및 음식배달 시 자주 사용되는 분해가 되지 않는 비닐봉지는 2021년부터 직할시 등 주요 도시에서 사용이 금지됐고 2026년부터는 중국 대부분 지역에서 사용이 금지된다.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와 택배 비닐포장의 사용 금지도 2021년 주요 도시로부터 시작해 2026년 전국으로 확대된다.

중국의 플라스틱 소비량은 전 세계 플라스틱 소비량의 약 20%를 차지하며 하루에 약 30억 개의 비닐봉지가 사용되며 2019년 사용량은 400만 톤에 달했다. 한편 2019년 중국의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은 약 6,300만톤으로 특히 중국 내 환경오염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 정부는 이에 더해 지난해 9월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의 생산, 판매, 사용 제한을 위반할 경우 최대 10만 위안(한화 약 17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겠다는 <중화인민공화국 고체오염환경방치법>을 발표하며 플라스틱 오염 관리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따라 요식업, 호텔, 슈퍼마켓, 택배 등 관련 분야의 기업들도 서둘러 대응에 나섰다. 맥도날드, 피자헛, 씨차(喜茶)는 작년부터 플라스틱 빨대와 식기, 비닐봉지 등의 사용을 금지하고 종이빨대와 생분해 비닐봉지 도입을 시작했고 음식배달 플랫폼 메이퇀(美团)은 친환경 포장 솔루션을 개발해 입점업체에 제공하고 있으며 도시락 통 회수체계도 개발 중이다. 월마트도 모든 직할시에서 분해 불가 비닐봉지의 제공을 중단시켰고 아코르호텔그룹에서는 올해부터 생분해성 일회용 세면도구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진출 시 중국 전체 및 각 성의 최신 플라스틱 제품 제한 정책에 유의해 제품 개발 및 수출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보고서는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2017년부터 미세플라스틱이 불포함된 청결용 화장품을 생산, 판매하고 있는 만큼 미세플라스틱 제로 홍보 전략 등 환경 및 안정성 강조를 통해 시장 공략을 모색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무역협회 고범서 청두지부장은 “정부 정책에 따라 향후 중국 내 플라스틱 대체 제품 및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제품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전망”이라며 “우리나라는 이미 2017년부터 미세 플라스틱이 포함되지 않은 화장품을 판매하는 등 관련 분야에서 앞서나가고 있는 만큼 친환경성과 높은 안정성을 강조해 시장 선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아모레퍼시픽그룹 자회사 매각 경영자금 확보
아모레퍼시픽그룹 자회사 매각 경영자금 확보
라비오뜨,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라비오뜨,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