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매출 1조1,808억원전년대비 -25%, 영업이익 362억원 -67%...코로나 19 국내외 시장 위축 직격탄
  • 정부재 기자
  • 승인 2020.08.03 08:52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0년 2분기 1조 1,808억원(-25%)의 매출과 362억원(-67%)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계열사별로는 아모레퍼시픽 2분기 매출액이 1조 557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4% 급감한 가운데 영업이익도 -60% 감소한 352억원을 기록했다. 또 이니스프리, 에뛰드, 에스쁘아, 에스트라, 아모스프로폐셔널 매출액도 적게는 -11%에서 많게는 -4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19 한파가 지속되면서 국내외 화장품 시장 위축에 따른 직접적인 영향권에서 벗어나지 못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아모레퍼시픽그룹 2020년 2분기 경영실적 현황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온라인 채널의 매출 성장을 통해 디지털 체질 개선에 집중했다. 친환경 제품을 포함해 밀레니얼 트렌드를 고려한 혁신 상품을 선보이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차세대 트렌드인 맞춤형 화장품 서비스를 ‘아이오페 랩(서울 명동)’에서 성공적으로 론칭했다. 나아가 호주에서 맞춤형 화장품 사업을 진행하는 래셔널 그룹과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맞춤형 화장품 시장을 향한 적극적인 행보로 포스트 코로나 시기 도약을 준비했다.

국내 사업은 코로나19 여파 및 채널 정예화 작업으로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하지만 온라인 플랫폼 입점을 확대하고 전용 제품을 출시하는 등 온라인 채널 매출은 견고하게 성장했다. 세정제를 포함한 데일리 뷰티 브랜드의 온라인 매출도 성장을 지속했다.

해외 사업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디지털 채널에서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럭셔리 브랜드는 멀티브랜드숍 등 신규 채널 접점을 확대하고 온라인 중심의 매출 성장을 도모했다. 설화수는 중국에서 상반기 광군제로 불리는 6.18 쇼핑 행사에 참여했다. 이를 통해 ‘자음생 에센스’ 중심의 고가 안티에이징 제품 판매가 확대되며, 온라인 채널에서 고성과를 달성했다.

프리미엄 브랜드는 라네즈가 아세안 시장을 대상으로 ‘라자다 슈퍼 브랜드데이’ 행사에 참여하는 등 디지털 채널 성장 기반을 강화했다. 라네즈와 마몽드는 아세안에서의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확대했다.

이니스프리는 베스트셀러인 ‘그린티 씨드 세럼’의 ‘#하이드로켓’ 글로벌 캠페인을 전개하며 브랜드 매력도를 제고하고, 홍콩 멀티브랜드숍에 입점했다.
에뛰드는 콜라보 제품인 ‘허쉬 컬렉션’을 글로벌 출시하며 높은 고객 호응과 함께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북미와 유럽시장은 5월까지 이어진 오프라인 매장들의 휴점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하락했으나 적극적인 디지털 마케팅을 통해 온라인 매출이 성장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하반기에도 디지털 체질 개선과 맞춤형 화장품 기술, 고객을 사로잡을 수 있는 혁신 상품을 통해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뷰티 계열사별 경영실적]

아모레퍼시픽 : 매출 24% 감소한 1조 557억원, 영업이익 60% 감소한 352억원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1조 557억원의 매출(-24%)과 352억원의 영업이익(-60%)을 기록했다. 국내 온라인 채널 매출이 약 60% 증가했지만, 지속된 코로나19 영향 및 채널 정예화 작업으로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국내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감소한 6,567억원, 해외 사업 매출은 21% 감소한 4,054억원을 기록했다.

- 아모레퍼시픽 국내 사업 : 매출 6,567억원(-26%), 영업이익 506억원(-31%)
럭셔리 브랜드는 면세점과 백화점, 방문판매 등 주요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했지만, 온라인 매출은 플랫폼 입점 확대, 전용 제품 출시 등 채널 대응을 강화하며 80% 고성장했다. 브랜드별 핵심 카테고리의 신제품을 출시하는 한편, 위생 및 건강 관리 제품들을 출시하며 고객 저변 확대 및 트렌드 대응력을 강화했다.

프리미엄 브랜드는 온라인, 멀티브랜드숍 등 성장 채널에서 고객 접점을 늘리고 온라인 전용 브랜드 ‘이너프 프로젝트’를 새롭게 출시하는 등 채널 대응력을 제고했다. 아이오페 ‘테일러드 3D 마스크’, 라네즈 ‘네오 쿠션’ 등 혁신적인 신제품을 출시하며 고객의 큰 호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큐브미’와 ‘브로앤팁스’ 등 사내 벤처 ‘린 스타트업’ 브랜드의 판매가 확대되는 등 젊은 신규 고객 대응을 강화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데일리 뷰티 브랜드는 ‘려’, ‘미쟝센’, ‘해피바스’ 등 주요 브랜드의 매출이 견고하게 성장했다. 세정제, 염모제 카테고리의 신제품 출시와 디지털 채널 대응력을 강화하며, 온라인 매출 성장을 지속했다.

업계가 주목하는 맞춤형 화장품 서비스를 ‘아이오페 랩(서울 명동)’에서 성공적으로 론칭하고 호주 래셔널 그룹과 비즈니스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서의 맞춤형 화장품 기술 리더십을 확보했다.
(2분기 주요 신제품: 설화수 ‘퍼펙팅 메이크업 라인’, 헤라 ‘아이글로우 미 컬렉션’, 프리메라 ‘클린 앤 세이프 새니타이저 겔’, 바이탈뷰티 ‘메타그린 슬림’, 바이탈뷰티 ‘명작수 천’, 라네즈 ‘네오 쿠션, 라네즈 ‘크림스킨 옴므’, 마몽드 ‘블루 캐모마일 수딩 리페어 크림’, 해피바스 ‘브이 프로텍트 라인’,
신규 브랜드 ‘이너프 프로젝트’ 론칭)

- 아모레퍼시픽 해외 사업 : 매출 4,054억원(-21%), 영업이익 적자 전환
아시아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한 매출 3,885억원을 기록했다. 럭셔리 브랜드는 온라인 중심의 매출 성장을 도모하고 멀티브랜드숍 등 신규 채널 접점을 확대했다. 특히, 중국에서는 설화수가 6.18 쇼핑 행사에서 ‘자음생 에센스’ 중심의 고가 안티에이징 제품 판매가 확대되며 티몰 매출이 140% 이상 증가하는 등 고성과를 달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2분기 중국내 럭셔리 브랜드 온라인 매출은 70% 이상 성장하는 성과를 보였다.

프리미엄 브랜드 또한 디지털 채널에서의 성장 기반을 강화했다. 라네즈는 ‘라자다 슈퍼 브랜드데이’ 행사를 통해 아세안 시장에서의 고객 마케팅을 확대했으며, 마몽드는 무슬림 고객 대상의 디지털 콘텐츠를 발신하며 신규 고객 유입을 위해 노력했다.

동시에, 유통 채널 재정비 및 효율화 작업을 지속했다. 아이오페와 마몽드는 중국 백화점 매장을 효율화하고, 라네즈와 마몽드는 아세안에서의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확대했다.

이니스프리는 베스트셀러인 ‘그린티 씨드 세럼’의 ‘#하이드로켓’ 글로벌 마케팅을 캠페인을 전개하며 브랜드 매력도를 제고했다. 중국 오프라인 직영점 재정비 및 홍콩 멀티브랜드숍 입점 등 채널 효율화 작업도 지속했다.

에뛰드 또한 아시아 주요 국가의 오프라인 채널 효율화를 통해 수익 개선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대표 콜라보 제품인 ‘허쉬 컬렉션’을 글로벌 출시하며 높은 고객 호응을 이끌어내고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북미 사업은 36% 감소한 매출 139억원, 유럽 사업은 38% 감소한 매출 3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지속된 코로나19의 여파로 많은 오프라인 매장들이 5월까지 휴점을 진행했다. 6월에는 대다수의 매장이 정상화되었으며, 온라인 매출은 견고하게 성장했다.

 이니스프리 : 매출 40% 감소한 884억원, 영업이익 적자 전환
이니스프리는 ‘20년 2분기 884억원(-40%)의 매출을 기록하고,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코로나19 및 로드숍 매장 효율화 작업으로 전체 매출 및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디지털 전용 상품인 ‘트루케어 비타민 C20 앰플’을 출시하는 등 온라인 매출은 견고히 성장했으며, 미백 고효능 상품인 ‘브라이트닝 포어 세럼’, ‘제주 왕벛꽃 톤업 크림’ 중심의 적극적인 홍보로 기능성 카테고리 리더십을 강화했다. (2분기 주요 신제품: ‘트루케어 비타민 C20 앰플, ‘노세범 X 멘토스 에디션’ 등)

 에뛰드 : 매출 35% 감소한 296억원, 영업이익 적자 축소
에뛰드는 또한 로드숍 매장 효율화로 전체 매출이 하락(-35%)했다. 신제품 단독 선론칭 등 디지털 채널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온라인 채널은 견고하게 성장했다. 온라인 매출 확대 및 제조원가 개선 등을 통해 에뛰드의 2분기 영업 적자 폭은 축소되었다.  (2분기 주요 신제품: ‘플레이 컬러 아이즈 로제와인’, ‘디즈니 어썸 파티 컬렉션’ 등)

 에스쁘아 : 매출 11% 감소한 109억원, 영업이익 적자 전환
에스쁘아는 ‘20년 2분기 109억원(-11%)의 매출을 기록하고, 마케팅 비용 확대로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직영점 축소와 오프라인 채널 매출 감소로 전체적인 매출이 하락했지만, 온라인 채널은 플랫폼 확대와 적극적인 디지털 마케팅을 통해 매출이 고성장했다. ‘테이핑 커버 모이스트 쿠션’, ‘꾸뛰르 립 플루이드 벨벳’의 신규 컬러를 선보여 프로페셔널 메이크업 브랜드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했다.

 에스트라 : 매출 26% 감소한 274억원, 영업이익 53% 감소한 23억원
에스트라는 2분기 274억원(-26%)의 매출과 23억원(-53%)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아토베리어 365 라인’을 중심으로 온라인 매출은 성장했으나, 이너 뷰티 제품 판매가 감소하며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인플루언서와 SNS를 통한 디지털 마케팅을 지속하며, 브랜드 매력도를 제고했다.

 아모스프로페셔널 : 매출 20% 감소한 171억원, 영업이익 4% 감소한 39억원
아모스프로페셔널은 171억원(-20%)의 매출과 39억원(-4%)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살롱 방문 고객이 감소하면서 매출이 하락했다. 대리점 경로 전용 상품인 ‘그린티 액티브 샴푸’를 리뉴얼 출시하고, 역직구 경로 매출 확대 등 채널 경쟁력 강화를 진행 중이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아모레퍼시픽-환경부 자원순환 사업협약
아모레퍼시픽-환경부 자원순환 사업협약
화해, ONLY화해 1주년 기념 땡큐 세일
화해, ONLY화해 1주년 기념 땡큐 세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