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LG생활건강, 中 ‘618쇼핑축제’에서 전년대비 매출 188% 신장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인기 과시…후 ‘천기단 화현 세트’ 스킨케어 카테고리 전체 1위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0.06.19 17:05
  • 댓글 0

스킨케어 카테고리 1위를 차지한 후 '천기단 화현 세트'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LG생활건강이 중국에서 K-뷰티의 저력을 또 한번 과시하면서 브랜드 위상을 제고했다.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중국 내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618 쇼핑축제’에서 티몰(Tmall) 기준으로 “후, 숨, 오휘, 빌리프, VDL 등 5개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의 매출이 전년대비 188% 신장하는 성과를 거두며 인기리에 행사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특히 ‘후’는 매출이 지난해 대비 182% 신장한 가운데 이중 인기 제품인 ‘천기단 화현’ 세트는 10만 3천 세트가 판매되며 스킨케어 카테고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후는 중국 왕홍 웨이야(Wei Ya)가 진행하는 타오바오 라이브스트리밍 방송을 통해 10초만에 1만 2000 세트를 판매하며 약 1750만 위안 거래액을 기록한 기록이 있다.

‘오휘’는 전년대비 매출이 2493% 신장했다. 특히 인기 제품인 ‘더 퍼스트’ 세트는 라이브방송 등의 영향으로 4만 9천 세트가 판매되며 높은 인기를 얻었다.

이밖에 ‘숨’은 24%, '빌리프'는 128% 등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를 중심으로 전년 대비 높은 성장을 보였고,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CNP'는 전년대비 509% 증가했다.

또한 HPC(생활용품)에서는 ‘핑크솔트 펌핑치약’ 10만 8천 세트, 헤어케어 ‘윤고 더퍼스트’ 20만 4천 세트가 판매되며 전년대비 210%의 매출 성장을 달성했다.

한편 618쇼핑축제는 징둥닷컴, 타오바오 및 티몰, 바오바오 등 중국 주요 온라인 쇼핑몰에서 6월 1일부터 18일까지 개최하는 쇼핑 축제다. 다양한 프로모션과 제품을 선보이면서 행사에 참여하는 글로벌 브랜드 사업자와 소매업체가 중국 저개발 지역까지 진출할 수 있도록 돕는 행사이기도 하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이후 열리는 쇼핑 이벤트로 중국 매출 회복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모았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설화수, 14억 인도시장 첫 진출
설화수, 14억 인도시장 첫 진출
아모레퍼시픽재단, 인문학 연구자 연구비 지원
아모레퍼시픽재단, 인문학 연구자 연구비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