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2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 7년 만에 최저 “코로나19로 악화될 듯”화장품 포함한 생활용품, 수출대상국 경기 부진과 원재료 가격상승 원인 꼽아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0.03.23 17:38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수출업계의 체감 경기가 악화되면서 2분기 수출도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신승관)이 국내 915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2/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2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79.0으로 2013년 1/4분기(78.4) 이후 7년 만에 80 밑으로 떨어졌다. 지수가 100을 하회하면 향후 수출여건이 지금보다 악화될 것으로 본다는 뜻이다.

품목별로는 석유제품(59.7),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61.2), 무선통신기기(63.2), 기계류(67.1), 자동차(71.2), 반도체(77.0) 등 대부분의 품목에서 수출이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해외수요 부진, 조업 중단 및 운송제약에 따른 원부자재 조달 차질 등을 악화의 배경으로 들었다.

반면 선박(124.7), 가전(104.7), 농수산물(103.3)의 수출은 다소 개선되거나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선박은 주력 선종인 액화천연가스(LNG)선과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인도 증가와 조선사 수주 회복, 가전과 농수산물은 한국산 선호도 증가 등이 수출 증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항목별로는 모든 항목이 90 이하를 기록하면서 수출 환경이 전반적으로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국제 수급상황’(68.5), ‘수출 대상국 경기’(72.7), ‘상품 제조원가’(78.8) 등이 크게 나빠질 것으로 내다봤다.

 

 

화장품과 의약품 등을 포함하는 생활용품 EBSI는 94.4로 2/4분기 수출은 전분기 대비 ‘다소 부진할 것’으로 조사되었다. 단 수출단가(104.3)와 수출채산성(102.2)을 제외하고 나머지 여건은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하였다.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수출대상국 경기부진(18.2%)’과 ‘원재료 가격상승(15.7%)’이란 응답이었다.

기업들의 2분기 주요 수출 애로요인 역시 ‘수출 대상국 경기 부진’(17.2%), ‘원재료 가격 상승’(14.9%)의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이어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2.1%), ‘물류비용 상승’(10.8%) 순이었다.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강성은 연구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계적 유행으로 글로벌 수요 부진 및 경기 불확실성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수출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부 및 유관기관의 정책 공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네이처리퍼블릭, 신임 대표이사에 정운호씨 선임
네이처리퍼블릭, 신임 대표이사에 정운호씨 선임
CJ올리브영 ‘봄을 찾기’ 프로모션으로 본 구매 패턴 ‘단품보다 세트’
CJ올리브영 ‘봄을 찾기’ 프로모션으로 본 구매 패턴 ‘단품보다 세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