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코스메카코리아, 전년도 4분기 실적 발표…매출액 12% 증가영업손실 90.9% 감소한 6억원, 매출 성장
  • 윤선영 기자
  • 승인 2020.02.27 15:03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화장품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기업 코스메카코리아(대표 조임래, 박은희)가 2019년 4분기 연결 손익을 개선하며 잉글우드랩의 인수 효과를 가시화했다.

코스메카코리아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84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2.0% 성장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6억원으로 90.9% 감소하고, 당기순손실은 31억원으로 42.5% 줄었다.

한국법인과 중국법인의 매출액은 지난해 4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한국법인은 중국향 선(Sun)제품의 수주가 증가했으나 일부 기타 품목의 주문량이 감소하며 전년대비 소폭 상승한 41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중국법인은 기존 소주공장의 수주를 평호공장으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전년동기와 유사한 8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미국법인인 잉글우드랩은 괄목할만한 성장률을 보이며, 코스메카코리아의 연결 실적을 견인했다. 기존 대형 고객사와 유망한 신규 고객사로부터 주문량이 꾸준히 증가하며 전년 대비 23.7% 성장한 363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흑자전환했다. 2018년 6월 잉글우드랩을 인수한 직후, 코스메카코리아가 양사간 기술 처방 교환을 통한 업무 시너지를 극대화 하는 한편, 잉글우드랩의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 경영효율화를 단행한 결과이다.

회사 측은 4분기 연결 실적에 대해 “한국과 중국법인의 생산능력 증설로 인한 고정비 부담에도 불구하고 연결 매출의 40%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잉글우드랩이 안정적인 외형 성장을 지속하며 실적을 개선시켜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잉글우드랩은 오는 3월부터 리뉴얼된 토토와 공장을 가동한다. 기존에 충전포장만을 담당하던 토토와 공장에 제조생산 설비를 추가 도입했다. 하나의 공장에서 원스톱 생산이 가능해짐에 따라 기존에 소비되던 물리적 자원은 절감되고 생산성은 크게 향상될 방침이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셀프 뷰티족을 위한 홈코노미 아이템은?
셀프 뷰티족을 위한 홈코노미 아이템은?
코로나19가 변화시킨 소비 패턴 ‘비접촉, 근거리, 대량구매’
코로나19가 변화시킨 소비 패턴 ‘비접촉, 근거리, 대량구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