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머리도 화장한다? 헤어 색조 시장 급성장올리브영, 헤어 색조 관련 매출 전년비 5배↑제품 수 70% 이상 확대
  • 윤선영 기자
  • 승인 2019.09.19 14:48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메이크업 영역이 얼굴뿐만 아니라 머리까지 확장되면서 헤어 색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국내 대표 헬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은 지난 8월 1일부터 9월 18일까지의 매출 분석 결과, 헤어 전용 색조 제품 매출이 전년 대비 5배 신장했다고 19일 밝혔다.

올리브영에서 같은 기간 헤어 카테고리 전체 매출은 45% 신장한 것에 반해, 헤어 색조 제품은 5배 신장하는 등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얼굴 피부를 관리하고 화장하듯이 두피와 모발도 세심하게 관리하고 꾸미려는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최근에는 새치 커버나 빈모를 보완하려는 목적뿐 아니라 이마와 모발의 경계선을 뜻하는 헤어 라인을 깔끔하게 정돈해 좋은 인상을 주려는 이들도 크게 늘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흑채’에 국한됐던 헤어 색조 제품군도 쿠션 형태를 넘어 마스카라, 섀도우, 커버스틱, 헤어픽서 등으로 다양해졌다.

실제로 올리브영에서 헤어 색조 제품은 ‘헤어 섀도우’, ‘헤어 쿠션’, ‘헤어 마스카라’, ‘헤어 커버스틱’ 순으로 매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올리브영에서 취급하는 헤어 색조 제품 수도 지난해와 비교해 70% 이상 늘었다.

또한, 색조 화장품이 성장하면서 정교한 메이크업을 도와주는 고기능성 화장 소품이 덩달아 성장하고 있는 양상이 헤어 상품군에서도 두드러진다. 같은 기간 ‘헤어 가전’과 ‘헤어 소품’의 매출은 전년 대비 각각 42%, 33% 증가했다.

일명 ‘고데기’라고 불리는 셀프 스타일링 기기를 선보이는 ‘보다나’와 2만원대 안팎의 헤어 브러쉬 ‘탱글엔젤’ 등의 헤어 툴 전문 브랜드가 각광받고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헤어 시장에서도 세정제를 넘어 색조, 소품 등 이색 상품군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며 “셀프 스타일링으로 헤어도 깔끔하게 정리해 좋은 인상을 주려는 젊은 세대가 해마다 늘고 있다” 고 전했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유튜브 시청과 동시에 립스틱 컬러 가상 체험하세요"
올리브영 20주년 기념 ‘2019 어워즈&페스타’ 열려
올리브영 20주년 기념 ‘2019 어워즈&페스타’ 열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