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K-클린 뷰티’ 앞세워 북미시장 공략 강화하는 아로마티카뉴욕 인디 뷰티 엑스포(IBE) 참가해 클린 앤 비건 브랜드 철학 담긴 제품 소개
  • 윤선영 기자
  • 승인 2019.09.05 14:16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클린 앤 비건 뷰티 브랜드 ‘아로마티카(AROMATICA)’가 미국의 유명 뷰티 행사 ‘인디뷰티엑스포 2019’(IBE)에 참가하는 등 북미 지역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아로마티카는 올 8월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간 진행된 뉴욕 ‘인디뷰티엑스포 2019’(IBE)에 참가, 대표적인 K-비건 뷰티 브랜드로써 다양한 바이어들에게 아로마티카만의 클린 앤 비건 철학이 담긴 제품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아로마티카의 베스트 셀러인 로즈마리 샴푸, 알로에 베라 젤, 내추럴 코코넛 클렌징 오일과 페이셜 오일은 물론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로즈 라인이 함께 소개 되었고, 일부 글로벌 인플루언서들이 부스에 방문해 신규 출시 예정인 로즈 토너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인디뷰티엑스포는 2015년 시작된 독립 뷰티 브랜드 엑스포로, 참가 브랜드 역시 까다롭게 선정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매년 300~500개가량의 다양한 뷰티 브랜드가 참가하며 얼타(Ulta), 세포라(Sephora) 등 유망한 신규 뷰티 브랜드 발굴에 관심이 높은 미국의 주요 유통사들도 바이어로 다수 참가했다.

뿐만 아니라 아로마티카는 미국의 K-뷰티 편집숍 '피치앤릴리'(Peach & Lily) 등 다양한 현지 유통 채널에 입점해 꾸준한 매출을 기록하는 등 다양한 판매 채널을 통해 제품을 선보이며 북미 지역 진출 행보를 보다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또 올해는 대형 유통업체 ‘아마존’(Amazon)과 미국 최대 건강보조제품 및 생활건강 유통업체로 알려진 ‘아이허브’(iHerb)에 각각 입점하는 등 판매 채널을 확대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아마존과 아이허브에서는 '유기농 알로에 베라 젤', '로즈 앱솔루트 퍼스트 세럼', '내추럴 코코넛 클렌징 오일' 등 대표 제품들이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아로마티카는 창립 당시부터 동물성 원료 및 유해성분을 배제한 유기농 원료 중심의 성분, 차별화된 꼼꼼한 생산 공정 등을 바탕으로 클린 앤 비건 뷰티를 지향해온 국내 1세대 브랜드 중 하나다. 최근에는 이러한 브랜드 철학을 바탕으로 K-클린 뷰티 트렌드를 세계에 알리며 미국 및 유럽 등 전 세계 30여 개국 글로벌 고객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아로마티카 해외영업팀 서수경 팀장은 "북미 지역 소비자들은 '클린 앤 비건 뷰티'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고 이미 관련 시장도 크게 형성되어 있다"며 “실제로 아로마티카의 북미 지역 매출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올 하반기에는 더욱 많은 현지 프로모션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전년 대비 더욱 큰 폭의 매출 신장세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성아TM,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브랜드 K’ 로 런칭
조성아TM,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브랜드 K’ 로 런칭
2019 상반기 중국 GDP 성장률 6.3% 기록
2019 상반기 중국 GDP 성장률 6.3% 기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