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코스메카코리아, 中 세 번째 공장 가동한다절강성 평호 공장, 화장품 생산 허가 취득 완료
  • 윤선영 기자
  • 승인 2019.07.05 16:32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화장품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전문기업 코스메카코리아(대표 조임래, 박은희)가 코스메카차이나 절강성 평호 공장을 가동하기 위한 채비를 마치고,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코스메카코리아의 중국법인인 코스메카차이나는 지난 6월 28일 CFDA(중국 국가식품의약품감독관리총국)로부터 절강성 평호 공장에 대한 화장품 생산허가를 취득했다. 이로써 코스메카차이나는 이달 7월부터 본격적인 화장품 생산에 돌입한다.

코스메카코리아는 2013년 강소성에 쑤저우법인을 설립하며 중국에 첫 진출했으며, 2016년 광저우 포산에 두 번째 법인을 설립했다. 절강성 평호 공장은 코스메카코리아의 세 번째 법인인 코스메카차이나의 생산시설로, 코스메카코리아가 코스닥 상장을 통해 공모한 자금을 투자해 신축되었다.

1억 5천만 개의 생산능력을 보유한 평호 공장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현지 고객사의 주문량을 소화할 수 있는 대량 생산 시스템을 갖추었다. 특히, 고객의 요구 조건에 맞춰 빠르게 전환되는 유연한 생산 공정 및 라인을 적용하여 생산 안정화 및 품질 경쟁력을 확보했다. 중국 고객사가 대다수 분포한 상해와 주요 온라인 업체가 모여있는 항주로부터 각각 1시간 거리에 위치해 납기 대응에 유리한 지리적 이점을 갖추었다는 점도 장점이다.

코스메카코리아의 중국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박선기 코스메카코리아 부사장은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생산 경쟁력은 물론, R&D 역량 강화에도 주력했다” 며 “최첨단 연구기자재를 확보하고 경력이 풍부한 전문 연구 인력을 채용하는 등 히트 상품 개발에 최적화된 연구 인프라 구축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부사장은 “최근, 중국 유통망의 큰손으로 주목받고 있는 온라인 및 웨이상 고객들의 수주가 증가하며 하반기부터 점진적으로 중국 법인의 실적 성장이 기대되는 상황”이라며 “제품 내용물 개발부터 부자재 디자인 및 생산까지 단시간 내에 완성하는 원스탑(One-Stop) 서비스를 제공하며 공격적인 영업을 개시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코스메카코리아는 내년 중 미국법인인 잉글우드랩의 생산능력 또한 2배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2020년 코스메카코리아의 글로벌 생산능력은 18년 대비 36% 증가한 7억 5천만 개가 된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성아TM,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브랜드 K’ 로 런칭
조성아TM,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브랜드 K’ 로 런칭
2019 상반기 중국 GDP 성장률 6.3% 기록
2019 상반기 중국 GDP 성장률 6.3% 기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