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특허, 영업비밀, 디자인 침해 범죄’ 특허청이 해결심사, 심판 등 경력 보유한‘산업재산 특별사법경찰’조직 확대
  • 윤선영 기자
  • 승인 2019.04.10 17:37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앞으로 특허, 영업비밀, 디자인 침해 등에 관련된 지식 재산법에 대한 해결책이 마련된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4월 9일 정부대전청사 4동 17층에서 산업재산특별사법경찰 현판식을 개최했다.

지난 3월 19일, 특허청 공무원에게 특허, 영업비밀, 디자인 침해 범죄 수사 권한을 부여하는 개정‘사법경찰관리의 직무를 수행할 자와 그 직무범위에 관한 법률’(사법경찰직무법)이 시행됨에 따라 ‘짝퉁’ 등 상표 침해 범죄만 수사하던 특허청 특별사법경찰의 업무 범위가 대폭 확대됐다. 특허청은 업무 증가에 대비해 심사, 심판 등 경력을 보유한 8명의 수사관을 충원했고, 지속적으로 인력과 조직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특허, 영업비밀, 디자인 침해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지식재산법에 대한 전문지식이 필수적이다. 특허, 영업비밀은 해당 기술에 대한 전문지식 없이는 신고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기조차 어렵다.

이에 450명 이상의 이공계 박사학위 소지자를 포함해 1,100여명의 심사, 심판 인력 등 기술과 지식재산법 전문성을 겸비한 최고의 전문가를 보유한 특허청이 특허, 영업비밀, 디자인 수사에 나서게 됐다.

전문성을 가진 특허청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사건을 해결함으로써 범죄 피해를 당한 기업을 효과적으로 구제할 것으로 기대된다. 억울하게 고소당한 기업 역시 사업 불확실성을 조기에 해소하고 경영활동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지식재산 침해 범죄는 혁신성장과 공정경제 실현의 큰 걸림돌”이라며 “검찰, 경찰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식재산 침해 범죄를 뿌리 뽑겠다”고 밝혔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에이솔루션, 아크네 세이프 리페어 선 출시
에이솔루션, 아크네 세이프 리페어 선 출시
땀 많은 고민 남녀를 위한 환상의 짝꿍 아이템
땀 많은 고민 남녀를 위한 환상의 짝꿍 아이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