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아모레퍼시픽, 2019 핑크런 부산대회 개최국내 최대 핑크리본 캠페인 행사인 '핑크런', 5천여 명 참가 부산대회로 개막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9.03.25 10:29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주관하고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주최하는 '2019 핑크런'이 24일 개막했다. 5천여 명이 참가한 2019년 첫 핑크런은 부산시 해운대구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 진행됐다.

올해로 19년째 이어지는 핑크런은 아모레퍼시픽이 진행하는 핑크리본 캠페인의 대표 행사로, 유방 건강에 관한 인식 향상을 위해 매년 전국 5개 도시(부산-대전-광주-대구-서울)에서 릴레이로 개최된다. 대회 참가비 전액은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기부되어 유방암 환자의 수술비와 검진 지원에 사용하고 있다.

‘2019 핑크런 부산대회 ’는 생활 속 유방 건강을 지키기 위한 다섯 가지 행동 지침을 전파하는 '핑크 세리머니'에 이어 스트레칭, 10km와 3km 참가자 출발의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3km 코스는 핑크리본 캠페인 메시지 스티커, 핑크 징검다리 존 등 다양한 유방암 예방 정보를 알리는 참여형 실천 코스로 구성되어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코스를 완주한 참가자들은 한국유방건강재단에서 운영하는 여러 부스에서 유방암 무료검진과 상담을 진행하고, '핑크리본 실천 놀이터'에서 유방암 자가검진 실천을 서약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핑크스토어', '핑크 럭키 박스' 등 다양한 행사를 즐기며 기부할 수 있는 이벤트와 헤라를 비롯해 여러 협찬사에서 마련한 부스에도 참가자가 북적였다.

한국유방건강재단 노동영 이사장은 "유방암은 매월 생리가 끝난 3일 후 3개의 손가락을 펴고 3개의 원을 그리는 방식의 손쉬운 자가 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할 수 있고, 이 경우 완치율이 매우 높다"라며, "따라서 생활 속에서 정기적인 유방 자가검진을 실천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2000년에 국내 최초로 유방건강 비영리 공익재단인 한국유방건강재단을 설립하고, 유방 건강 의식 향상을 위한 핑크리본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핑크리본캠페인의 대표 프로그램인 핑크런에는 2001년부터 2018년까지 34만 7천여 명이 참가했으며, 행사를 통해 발생한 37억원이 넘는 기부금을 한국유방건강재단에 전달한 바 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에이솔루션, 아크네 세이프 리페어 선 출시
에이솔루션, 아크네 세이프 리페어 선 출시
땀 많은 고민 남녀를 위한 환상의 짝꿍 아이템
땀 많은 고민 남녀를 위한 환상의 짝꿍 아이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