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아모레퍼시픽, ‘2018 핑크런’ 서울 대회 성황시민 1만여명 참가···3代모녀·생후 5개월 최연소 참가자 등 러닝 축제 마무리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8.10.15 08:37
  • 댓글 0
아모레퍼시픽 2018 핑크런 서울대회 출발. 한국유방건강재단 고두심 감사마몽드 모델 배우 박신혜,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사장, 한국유방건강재단 노동영 이사장(중앙 왼쪽부터)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주관하고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주최하는 ‘2018 핑크런’이 10월 14일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1만여 명의 시민이 참가한 서울 대회를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올해로 18회를 맞이한 핑크런은 유방암과 유방 건강에 대한 인식을 향상하고, 유방자가검진과 조기검진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5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러닝 축제다. 대회 참가비 전액은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기부되어 유방암 환자의 수술 및 유방암 검진 지원에 사용된다.

이른 아침부터 서울 여의도 공원에 모인 참가자 1만여 명은 출발에 앞서 생활 속 유방자가검진 슬로건인 ‘아리따운 내가슴애(愛) 333’을 함께 외치며 자가검진 실천을 약속했다. ‘아리따운 내가슴애(愛) 333’은 매월 생리가 끝난 3일 후 양쪽 가슴에, 3개의 손가락을 펴고, 3개의 원을 그려 이상 징후를 확인하는 것으로 유방암의 조기 발견을 돕는 자가검진 슬로건이다.

서울 여의도 공원을 출발한 참가자들은 가족, 친구 등과 함께 코스를 가볍게 걷거나 뛰며 가을 정취를 느꼈다. 인천시 부평구 정소아씨(35세)는 “세 살배기 딸, 남편과 함께 3km 코스를 부담없이 즐겼다”며 “여성의 건강한 삶을 응원하는 핑크런에 내년에도 참가하겠다”고 말했다.

코스를 완주한 참가자들은 한국유방건강재단에서 마련한 유방 자가검진 강좌와 유방암 무료 검진 부스에서 유방건강 관리에 대한 정보를 익히고 유방자가검진 실천에 서약했다. 노동영 한국유방건강재단 이사장은 “유방암은 조기 발견 시, 완치율이 90%를 상회하는 예후를 보이기 때문에 정기적인 자가검진을 실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헤라, 아리따움 등 핑크리본캠페인에 뜻을 모은 협찬사들은 피부 진단 서비스, 메이크업 시연 등 다채로운 이벤트와 캠페인을 연계해 자가검진 실천 서약을 이끌었다. 마몽드 브랜드 모델인 배우 박신혜씨는 핑크런의 취지에 공감하는 스페셜 참가자로 참석해 유방암 환자와 핑크런 참가자의 건강을 기원하며 기부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올해 ‘핑크런’은 유방자가검진의 중요성에 대해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지를 확산하고자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다. 우선, 10km 코스와 함께 가족 단위 참가자가 즐기며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강화하고자 5km 코스를 3km로 단축해 선보였다.

또한, 오프라인에서 진행되는 5개 지역 대회와 함께 온라인을 활용한 ‘핑크러너 릴레이’를 처음 선보였다. ‘핑크러너 릴레이’는 SNS를 통해 선발된 ‘핑크러너’가 원하는 장소, 원하는 시간에 일정한 거리를 달리고 다음 ‘핑크러너’를 태그하는 온라인 릴레이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총 575명의 ‘핑크러너’가 4월부터 9월까지 총 2,538km를 달리며 핑크리본캠페인 확산에 뜻을 모으기도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000년 국내 최초 유방건강 비영리 공익재단인 한국유방건강재단을 설립하고 유방건강 의식향상을 위한 핑크리본캠페인을 18년째 전개하고 있다. 핑크리본캠페인의 대표 프로그램인 핑크런은 2001년부터 32만 명 이상이 참가해 35억 원이 넘는 기부금을 한국유방건강재단에 전달하며 건강하고 아름다운 여성의 삶에 기여하고 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맥스클리닉, 럭셔리 스파케어 브랜드관 주목
맥스클리닉, 럭셔리 스파케어 브랜드관 주목
미세먼지 차단 효과 없는 제품 유의해야
미세먼지 차단 효과 없는 제품 유의해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