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뷰티스페셜
‘RED’ 성분의 뷰티 제품, 올 가을 주목하라
  • 윤선영 기자
  • 승인 2018.10.10 10:30
  • 댓글 0
왼쪽부터 AHC ‘슈퍼 에너지 레드 세럼’, 클로란 ‘석류 리브인크림’, 더바디샵 ‘얼리 하비스트 라즈베리 엑스폴리에이팅 젤 바디 스크럽’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분위기 있는 가을, 한 층 더 나의 아름다움이 깊어지길 원한다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더욱 섬세한 관리가 필요하다. 아침 저녁 큰 기온차는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어 주름이 생기기 쉽고, 높아진 자외선 지수로 피부결이 거칠어지고 모발 또한 쉽게 손상되기 때문이다. 이런 고민들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강렬한 에너지 컬러인 ‘RED’를 기반으로 하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 레드 히비스커스 꽃잎 성분으로 젊고 건강한 피부
가을에는 외부 기온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아지면서 몸 속 활성 산소도 늘어난다. 활성산소는 세포 기능을 파괴하고 손상시켜 노화를 촉진하기 때문에 이를 예방해주는 항산화 효과가 뛰어난 Red 성분의 스킨케어 제품을 쓰는 것이 좋다.

AHC의 ‘슈퍼 에너지 레드 세럼’은 빨간 레드 히비스커스 성분을 비롯해 한 병에 무려 총 94% 이상이 항산화 성분들로 꽉 채워진 강력한 슈퍼 항산화 세럼이다. 이집트산 레드 히비스커스 꽃잎 73장을 저온 초음파로 추출해 황산화 성분 안토시아닌을 가득 담아냈다. 또한 AHC 독점 성분인 슈퍼 프로폴리스 복합체 ‘아르테필린 C’를 함유해 더 강력한 항산화 효과를 전달한다. ‘오메가 셀프-오일 드롭 공법’을 적용해 식물성 오메가 오일 3,6,7,9를 최적의 비율로 혼합해 미세한 캡슐 제형으로 만들어 피부 더 깊숙히 항산화 효과를 전달하고 보습력까지 오래 지속시켜주어 보다 더 아름다운 피부로 거듭날 수 있다.

▶ 레드 석류 성분으로 선명하고 윤기 넘치는 모발

모발과 두피는 강한 햇빛을 직접적으로 받아 자외선으로 인한 손상이 쉽게 이뤄지지만 많은 이들이 케어를 놓치는 부분이기도 하다. 자외선은 모발의 수분을 빼앗고 머리카락의 주성분인 케라틴 단백질의 합성을 방해해 모발 색소의 정도를 떨어뜨린다. 또한 모발의 윤기를 없애며 거친 모발 상태를 만든다.


클로란의 ‘석류 리브인크림’은 빨간 석류 열매를 담은 헤어 에센스로, 석류 속 탄닌 성분이 헤어 컬러를 오래 지속시켜주고 석류 껍질 속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이 모발 컬러를 보다 선명하고 윤기 있게 관리한다. 머리끝이 건조해질 때마다 수시로 발라 주면 햇빛으로 인한 탈색·손상을 예방해준다. 식물 추출 단백질 성분은 손상된 모발을 회복시키고 풍부한 영양을 공급한다.


▶ 레드 라즈베리 성분으로 보드라운 바디 피부
일교차로 인해 피부 건조가 심해지고 이로 인해 더욱 잘 생기는 각질은 바디 피부도 예외가 아니다. 바디의 경우 여름휴가로 인해 자극적인 외부 환경에 노출돼 민감해진 상태로 환절기를 맞이해 피부 각질이 더욱 두텁게 쌓이고 잘 제거되지 않는다. 이렇게 쌓인 각질은 모공을 막고 피부의 윤기를 앗아가기 때문에 지속적인 바디 각질 케어를 통해 모공 속 노폐물을 관리하고 피부 수분이 날아가지 않도록 보습에도 신경 써 주는 것이 중요하다.


더바디샵의 ‘얼리 하비스트 라즈베리 엑스폴리에이팅 젤 바디 스크럽’은 빨갛고 새콤달콤한 라즈베리의 특징을 살린 제품이다. 라즈베리 씨와 호두껍질이 피부의 묵은 각질을 부드럽게 제거해주고, 허니의 뛰어난 보습 효과가 촉촉하고 부드러운 피부로 가꿔준다. 또한 라즈베리의 새콤달콤한 향이 오랫동안 남아있어 리프레쉬한 기분을 선사한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환절기, 얼굴 가뭄 해결할 보습 제품은?
환절기, 얼굴 가뭄 해결할 보습 제품은?
네이처리퍼블릭, 인기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 지원
네이처리퍼블릭, 인기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