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뷰티스페셜
뷰티 과학실, 이유 있는 트랜스포밍피부 온도에 반응해 달라지는 제형, 흡수력은 높이고 사용은 편리해
  • 윤선영 기자
  • 승인 2018.09.10 15:56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윤선영 기자] ‘트랜스포밍’ 화장품은 보이는 것과는 달리 피부에 닿으면 다른 제형으로 바뀐 듯 느껴지는 제품을 말한다. 그런데 왜 트랜스포밍인가? 트랜스포밍 화장품에는 다 이유가 있다. 예를 들어, 흘러내려 바르기 어려운 오일을 밤 형태로 만들면 흐르지 않아 국소부위에도 보다 깔끔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감을 좋게 한 이유 있는 트랜스포밍, 가장 눈에 띄는 제품을 찾아 봤다.

(왼쪽부터) 라이크아임파이브 ‘힐링 오일밤’, 샤넬 ‘이드라 뷰티 마스크 드 뉘오 까멜리아’, 디올 ‘프레스티지 르 보 데마끼앙’, 엘리자베스 아덴 ‘수퍼 스타트 프로바이오틱 클렌저 휩 투 클레이’

라이크아임파이브의 ‘힐링 오일밤’은 바르기 전엔 밤, 그러나 피부에 닿으면 촉촉한 오일로 변한다. 손으로 문지르면 끈적임 없이 퍼지는 고농축 힐링 밤으로 건조한 부위에 넓게 펴 바르거나 팔꿈치나 발꿈치 등 각질이 생기기 쉬운 부위에 국소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간편하고 효과적으로 영양 흡수를 도와주는 텍스처로 아보카도, 올리브, 포도씨오일과 시어버터를 함유하고 있어 건조한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가꿔준다. 아로마테라피용으로 사용하는 베르가못 오일이 더해져 심신이 편안해지도록 도와준다.

샤넬의 ‘이드라 뷰티 마스크 드 뉘오 까멜리아’는 까멜리아 꽃 성분을 함유, 항산화 성분으로 피부를 보호해주고 자연 방어 시스템을 강화해준다. 특히, 피부에 펴 바르면 물방울로 바뀌어 피부에 부드럽게 흡수, 촉촉한 오버나이트 마스크 제품이다.

디올 ‘프레스티지 르 보 데마끼앙’는 로즈 왁스 성분이 피부를 부드럽고 섬세하게 닦아주는 클렌저로 셔벗 같은 밤이었다가 피부에 닿아 오일이 된다. 물이 닿으면 녹으면서 노폐물과 진한 메이크업까지 깨끗이 지워주는 클렌저다.

엘리자베스 아덴 ‘수퍼 스타트 프로바이오틱 클렌저 휩 투 클레이’는 피부에 얇게 바르고 1분 정도 지나면 촉촉하게 녹으면서 피부 속 노폐물을 흡착하는 방식의 클렌저다. 팩인 듯 사용하며 은은한 향이 있어 사용 시 기분이 좋아진다.

윤선영 기자  ysy@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