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잇츠한불, 분기 사상 최대 직수출 달성중국·홍콩시장 성공적 안착···달팽이크림·파워10세럼 수출실적 견인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8.08.20 11:07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글로벌 종합화장품 기업 잇츠한불(대표 홍동석)의 직수출 매출액이 2018년 2분기 60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잇츠한불의 연간 직수출 매출액은 2012년 21억원, 2013년 52억원, 2014년 165억원, 2015년 214억원, 2016년 220억원으로 매년 꾸준히 성장해 왔으며, 2017년 사드 여파로 인해 164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성장세가 한풀 꺾였으나 올해 들어 다시 반등한 것으로 파악된다.

잇츠한불 관계자는 “당사는 중국시장의 성공을 발판으로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며, “2분기 직수출 금액은 60억원을 기록하여 분기 사상 최대 매출액을 경신했으며, 2018년에는 200억원대 매출액을 회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잇츠한불의 직수출 국가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곳은 중국이다. 잇츠한불의 2분기 중국 직수출 금액은 21억원으로 전체 직수출 금액의 36%를 차지하고 있으며, 중국 이외의 국가들 중에서는 홍콩, 태국, 러시아, 에스토니아 순으로 전세계 30여개국 이상의 국가에 진출해 있다.

홍콩의 경우 2017년 6월 SASA 116개 매장에 입점해 있으며, 잇츠스킨의 시그니처 제품인 ‘프레스티지 끄렘 데스까르고’ 및 ‘파워10 포뮬러 이펙터 세럼’ 등 100여개 품목을 판매하고 있다. 태국의 경우 2018년 6월말 현재 11개 단독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파워10 포뮬러 이펙터 세럼’이 인기를 끌고 있다.

잇츠한불 글로벌사업본부 관계자는 “홍콩의 경우 분기 평균 10억원 수출이 꾸준히 발생하고 있으며, 달팽이 크림 이외에도 ‘파워10 포뮬러 이펙터 세럼’ 및 마스크 시트 제품이 매출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태국의 경우 시장 특성상 미백 효과가 뛰어난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으며, 비타민C 성분이 포함된 ‘파워10 포뮬러 이펙터 VC 세럼’ 제품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동남아시아 뿐만 아니라 러시아 등 유럽지역의 성장세도 뜨겁다. 잇츠한불의 2분기 직수출 매출액 중 유럽지역의 수출액은 12억원으로 전체 직수출 매출액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유럽지역 중 가장 큰 매출 비중을 차지하는 국가는 러시아로, 모스크바, 블라디보스토크, 울란우데, 이르쿠츠크 지역에 총 7개의 단독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잇츠한불 글로벌사업본부 관계자는 “러시아 지역의 경우 7개의 단독매장 이외에도 유통매장을 포함하여 500여개의 세일즈 포인트를 확보하고 있으며, ‘파워10 포뮬러 이펙터 세럼’ 이외에 콜라겐, 알로에, 히알루론산 라인 등 매스티지 제품 위주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잇츠한불 홍동석 대표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분기 최대수준의 직수출을 기록한 것은 고무적”이라며, “향후 베트남 지역을 전략 거점으로 삼아 동남아시아를 중국의 뒤를 잇는 차세대 시장으로 육성하고, 북미와 유럽 등 선진 시장 이외에도 칠레, 페루 등 남미시장으로의 진출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화장품 안전성 평가 보고서 작성  사례 교육
화장품 안전성 평가 보고서 작성  사례 교육
엘리드, AI 기술 기반 피부진단 어플 개발 착수
엘리드, AI 기술 기반 피부진단 어플 개발 착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