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여성청결제 ‘안전 OK’국내유통 89개 제품 검사결과 안전기준 적합 판정
  • 최주연 기자
  • 승인 2018.04.11 14:48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최주연 기자] 국내 유통중인 여성청결제가 화장품 안전기준에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국YWCA연합회(부산 YWCA)와 함께 국내 시중에서 유통 중인 여성청결제(외음부세정제) 89개 제품(62개사)을 수거해 보존제 함량 등을 검사한 결과, 화장품 안전 기준에 모두 적합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조사대상은 2016년 생산실적이 1억 이상이거나 수입실적이 1억 이상인 제품, 제품을 사용한 후 씻어내지 않는 제품들을 선정했다. 이들 제품은 생산‧수입 실적의 약 70%를 차지한다.

식약처에 따르면 국내 여성청결제 생산과 수입 실적은 2014년 280억, 2015년 312억, 2016년 301억이다.

이번 시험·검사 항목은 소르빈산 등 보존제 20종, 제품 특성으로 혼합과정에서 비의도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디옥산, 프탈레이트 3종이며, 해당 성분들이 제품에서 불검출 되었거나 검출되더라도 허용 한도를 초과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검사항목 중 디옥산은 화장품 원료인 폴리에틸렌 계열과 계면활성제 등의 제조과정에서 비의도적으로 발생될 수 있으며, 고농도에서 간과 신장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또한 디부틸프탈레이트, 부틸벤질프탈레이트, 디에칠헥실프탈레이트 등 프탈레이트 3종은 플라스틱에 유연성을 더해주는 가소제로서 용기로부터 유래, 내분비장애물질로 알려진 성분이다.

한편 화장품 안전 기준에는 적합하지만 제품 포장에 표시되지 않는 보존제가 검출된 ‘카네스케어데일리(바이엘코리아)’에 대해서는 전성분 표시 위반으로 행정처분 조치가 내려졌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여성 소비자가 안심하고 화장품 등 의료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에 대한 수거‧검사, 허위 과대광고‧표시 점검 등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주연 기자  star@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글로벌Biz] 성장하는 러시아 바디용품 시장, 진출 키워드는?
[글로벌Biz] 성장하는 러시아 바디용품 시장, 진출 키워드는?
에이투젠, 52억 규모 바이오 의료기술 개발사업 수주
에이투젠, 52억 규모 바이오 의료기술 개발사업 수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