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방사능 없다고 광고한 화장품 ‘광고업무정지’ 처분식약처, “방사성 물질은 원래 사용 못하는 원료”
  • 최주연 기자
  • 승인 2018.04.11 14:20
  • 댓글 0
방사능 물질이 없다는 광고로 식약처로부터 광고업무정지 처분을 받은 아토엔비 로션

[주간코스메틱 최주연 기자] 제품에 방사능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광고한 아토엔비 화장품이 식약처로부터 광고업무정지 처분을 받았다.

식약처는 지난 9일 주식회사 퓨엔의 아토엔비 로션과 크림 등 8종 제품에 대해 ‘화장품법 제13조 같은 법 시행규칙 제22조[별표5]제2호 사목 규정 위반’을 이유로 광고업무정지 2개월 처분을 내렸다.

아토엔비는 자사 홈페이지에 ‘방사능 수치측정 시험결과 방사능 불검출 안심하고 사용 하세요’라는 광고를 게재했고 식약처는 이에 대해 “방사성물질은 화장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다. 소비자가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다”고 광고위반사항을 지적했다.

행정처분을 받은 제품은 아토엔비 로션, 아토엔비 크림, 아토엔비 수딩젤, 아토엔비 바스&샴푸, 아토엔비 썬크림, 아토엔비 핸드케어크림, 아토엔비 파우더로션, 아토엔비 올인원 밸런싱오일이다.

 

 

 

최주연 기자  star@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2019 인퍼마 컨퍼런스 서울 개최
2019 인퍼마 컨퍼런스 서울 개최
애경산업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 활동
애경산업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 활동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