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CGMP 인증 기업 139곳 돌파식약처, 동방메디컬·하우뷰티 신규 적합업소 판정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8.02.12 16:12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CGMP 인증기업이 139개 업체로 늘어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동방메디컬·하우뷰티 2개 업체를 새로 CGMP 적합업소로 판정했다.

CGMP 인증번호가 150번까지 임에도 인증기업이 139곳인 이유는 CGMP 제도운영 과정에서 11개 기업이 자진취소·주소지 이전 등 사유로 CGMP 적합판정이 취소됐기 때문이다.

CGMP 제도운영 과정에서 인증이 최소된 11개 업체는 화이트코스팜, 피엘코스메틱, 아리바이오, 위노바,네이처셀(자진취소), 스킨큐어, 엘랑 등이다.

                              식약처 신규 CGMP 인증기업 현황 [2018.2.2일 현재]

이번에 새로 식약처로부터 CGMP 적합업소 판정을 받은 동방메디컬(대표 김근식)은 필러 등 의료기기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피부과·에스테틱의 피부관리이후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코스메쉬티컬류 화장품을 제조판매하는 기업이다. 자체 브랜드로 ‘벨라테나’를 제조 유통하고 있다.

하우뷰티(대표 이윤성)는 대전시에 소재한 화장품 제조업체로 2014년 11월 설립됐다. 매출액은 10억~50억원규모이며 종업원수는 20~40명의 중소기업이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미미박스, 세포라와 파트너십 체결
미미박스, 세포라와 파트너십 체결
잇츠한불, 분기 사상 최대 직수출 달성
잇츠한불, 분기 사상 최대 직수출 달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