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에스테틱
피부미용업소, ‘최종지불가격’ 미리 알려주지 않으면 행정처분2017년 11월부터 시행중, 3종 이상 서비스 제공시 해당
  • 최주연 기자
  • 승인 2018.02.12 14:03
  • 댓글 0
최종지불요금 상세합의서 예시

 

[주간코스메틱 최주연 기자] 보건복지부는 일부 미용업소의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한 대책으로 미용업소(업주)가 이·미용서비스를 이용자에게 제공하기 전, 이용자가 지불할 최종 지불가격을 알려주는 방안을 의무화 하는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을 작년 9월15일 개정·공포하고 11월16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개정안에 따르면 이용업자 또는 미용업자가 3가지 이상의 이용 또는 미용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에는 개별서비스의 최종지불가격과 전체서비스의 총액 내역서를 기재해 이용자에게 미리 알려야 한다.

해당 내역서를 미리 제공하지 않을 경우, 1차 위반시는 경고지만 2차위반시부터는 영업정지 5일, 3차위반시는 영업정지 10일, 4차이상위반시는 영업정지 1월의 행정처분 대상이 된다.

다만, 행정처분 대상은 이용 및 미용서비스 항목 3가지 이상인 경우만 해당되므로 제공하는 항목이 2가지 이하일 때에는 의무적 제공대상은 아니다.

예를 들면, 피부미용업소에서는 복부관리와 다리관리 2가지만 한다면 작성하지 않아도 되지만 이 2가지에 제모나, 특수관리(스톤, 뱀부, 림프 등)가 하나라도 더 포함되면 고객에게 의무적으로 내역서를 제공해야 한다. 예시사진과 같은 최종지불요금 상세합의서 서식은 피부미용사회중앙회 홈페이지 정보자료실 게시판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법령 시행 후 문제점 등을 모니터링 하고 있는 보건복지부 담당 주무관은 “업주들이 처음엔 미용 상품들이 주로 패키지 가격이라 항목별 가격책정을 어려워했다. 하지만 한번 가격을 정해놓고 나니 오히려 소비자들과 커뮤니케이션이 더 원활해져 편리하다는 반응이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미용업소 지불요금 사전 의무적 제공이 법규화 됨으로서 이·미용업소 서비스 요금에 대한 예측가능성과 투명성으로 국민의 신뢰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주연 기자  star@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미미박스, 세포라와 파트너십 체결
미미박스, 세포라와 파트너십 체결
잇츠한불, 분기 사상 최대 직수출 달성
잇츠한불, 분기 사상 최대 직수출 달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