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토니모리, 중국 화장품 유통사와 손잡아DMX와 계약…5년간 4,000억원 공급계약 및 독점판매계약 체결
  • 최영하 기자
  • 승인 2017.10.20 08:41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최영하 기자]  토니모리(사장 양창수)는 중국 항저우에 위치한 물산운상유한공사 사옥에서 화장품 전문 유통 기업 DMX와 중국 내 독점판매 및 대규모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공시했다.
 
이번 독점 판매 및 물품공급 계약은 토니모리가 자회사인 칭다오 법인으로 물품을 공급하고, DMX가 토니모리 칭다오 법인으로부터 제품을 공급받아 중국 내 온·오프라인에 유통하는 내용이다. 총 계약 규모는 5년간 23.5억위안이며, 한화로 약 4,000억 원을 상회하는 규모로 토니모리 연결매출의 172%에 달하는 대규모 공급계약으로 볼 수 있다. 토니모리는 향후 5년간 칭다오 법인을 통해 연결 매출을 달성하게 될 예정이다.
 
토니모리는 이번 계약으로 안정적인 중국사업의 기반을 마련하고, DMX는 토니모리의 제품을 중국 내에 유통하는 협력을 진행하게 될 예정이다.
 
그 동안 토니모리는 안정적인 중국시장 진출을 위해 위해 약 550여개 품목에 대한 위생허가를 취득 완료했으며, 추가로 150여 개 품목을 자회사인 중국 메가코스 등 OEM/ODM업체들로부터 공급 받아 총 700여 개 품목을 중국 내 공식적인 채널로 유통시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사업파트너와의 상호 협력으로 중국 내 사업을 본격적으로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향후 토니모리 청도법인은 토니모리 제품의 중국 내 수입 및 조달의 역할을 담당하게 되며, DMX는 별도의 협의를 통해 토니모리 심양법인이 운영 중인 직영점 및 가맹점의 제품 공급, 유통가맹점의 추가 모집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신규 채널에 대한 온·오프라인 유통은 DMX가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DMX(DI MI XIU 蒂谜秀)는 P&G 등 해외 여러 유수브랜드를 중국에서 성공적으로 운영한 경험을 지닌 ‘바이 더 월드(Buy The World)’가 지주회사를 설립하고, 화장품 브랜드 소싱을 담당하는 LSC가 공동 출자로 설립한 화장품 전문 기업이다. 또한 중국상장기업이자 포춘 500대기업인 물산중대집단 (Wuchan zhongda Group, 중국명 物产中大集團)이 100% 출자한 자회사인 물산운상유한공사(중국명 物产云商有限公司)의 중국 유통망을 활용하기로 전략적 합작을 맺은 화장품 유통법인으로 3년 내에 토니모리를 비롯한 유수의 화장품 브랜드를 소싱하여 중국 내 점유율 10%를 목표로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사업을 총괄할 DMX의 애런 총경리는 중국 화장품 업계에서 약 20년간 경력을 쌓아온 화장품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P&G에서 약 7년간 마케팅 매니저를 거쳐 상해자화화장품 그룹에서 프레스티지 브랜드인 허벌리스트(佰草集)와 남성 전문 브랜드 까오푸(GF高夫)의 해외사업 총경리로 10년간 역임한 바 있으며, 지난 9월 말 캐나다에서 열린 알리바바-캐나다 경제협력 세미나에 중국기업인 대표로 참석해, 알리바바 마윈회장과 캐나다 총리에 이어 중국 기업인 대표자격으로 연설을 하는 등 활발한 경영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인물이다.
 
토니모리 해외사업부 중국팀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유통 환경 변화가 빠른 중국 시장을 보다 정확히 분석하고, 상황에 맞게 새로운 유통 전략을 구사할 수 있게 됐으며, 보다 많은 중국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품질의 토니모리 제품을 만나볼 수 있도록 제품 공급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영하 기자  yh6@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뷰티업계 대세는 ‘레이어링’
뷰티업계 대세는 ‘레이어링’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올해 첫 ‘제주다우미’ 활동
이니스프리 모음재단, 올해 첫 ‘제주다우미’ 활동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