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뷰티 뷰티스페셜
예술을 품은 일상의 소재들, 전시 작품이 되다옛날 이야기, 단추, 사진 등 일상 속 다양한 소재들이 전시로 재탄생
  • 최영하 기자
  • 승인 2017.10.11 15:23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최영하 기자]  일상적인 소재들이 예술 작품으로 탈바꿈되어 전시를 통해 우리를 찾아온다. 우리네 일상 속 옛 이야기들이 설치, 미디어, 건축 작품을 통해 예술로 승화되고, 프랑스 문화와 패션이 조그만 단추를 통해 되살아나며, 세계적인 명화들이 유명 사진작가의 눈으로 패션사진의 고전이 된다. 선선한 가을, 친구, 연인, 가족과 함께 찾아가면 좋은 전시회를 소개한다.

과거 설화에 주목하다
2017년 설화문화전 《설화(說話): Once upon a time - 나무꾼과 선녀》

   
 
뷰티 브랜드 설화수는 오는 29일까지 도산대로에 위치한 설화수 플래그십 스토어와 도산공원에서 ‘2017년 설화문화전 《설화(說話): Once upon a time ? 나무꾼과 선녀》’를 진행한다.

2015년 ‘백일홍 이야기’를 시작으로, 2016년 ‘견우직녀’, 올해 ‘나무꾼과 선녀’ 설화를 주제로 지난 3년간 설화(說話) 전시를 펼쳐온 ‘설화문화전’. 특히, ‘나무꾼과 선녀’는 아시아 문화권에 속한 누구에게나 친숙한 설화로, 이번 설화문화전은 ‘나무꾼과 선녀’를 천상의 아름다움에 대한 갈망으로 재해석해 설치, 건축, 미디어 전시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설치 분야 강서경, 김명범, 김상균, 노재운, 이성미, 정재훈, 진달래&박우혁, 홍정욱, 건축 분야 이용주, 조호건축(이정훈), 미디어 분야 한상아 등 주목받고 있는 국내 작가 11팀뿐만 아니라 국가무형문화재 제89호 침선장 보유자 구혜자가 참여해 나무꾼의 지상, 선녀의 천상의 세계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일들을 작가의 상상력으로 표현해냈다. 전시에 대한 다양한 소식 확인과 사전 예약은 2017 설화문화전 웹사이트(www.sulwhaculture2017.com/kr)에서 가능하다.

   
 
과거와의 연결고리, 단추에 주목하다
‘프랑스 근현대 복식, 단추로 풀다’

국립 대구 박물관에서 프랑스 복식문화를 주제로 프랑스 역사와 문화의 흐름을 담아낸 전시를 오는 12월 3일까지 진행한다. 18~20세기 단추를 중심으로 의복, 회화, 판화, 서적, 사진, 공예 등 1800여 건의 전시품을 선보인다. 이번 특별전은 ‘단추’라는 작고 평범한 소재가 어떻게 프랑스의 역사와 문화를 반영하는 자료가 될 수 있는지 그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흥미로운 전시이다. 누군가의 의복 한 켠에서, 화려하게 때론 수수하게 자신의 자리를 지켜온 단추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다.

   
 
세계 미술사, 잡지 아카이브에 담기다
’보그 라이크 어 페인팅 展 : 사진과 명화 이야기’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7일까지 열린‘보그 라이크 어 페인팅’은 지난 125년간 전 세계 보그의 아카이브가 소중히 보관해온 수많은 작품 중 100여 점의 이미지를 엄선해 전시를 선보였다. 우리에게 친숙한 순수 미술의 명화를 포토그래퍼의 작품을 통해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됐으며, 특히 이번 한국에서의 전시는 보그 코리아의 작품 20점과 다른 국가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작품 40여 점이 새롭게 추가돼 총 32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패션 사진 전시로 의미가 있었다.

최영하 기자  yh6@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라벨영, 바르는 윤곽주사 ‘쇼킹윤곽밴딩크림’ 출시
라벨영, 바르는 윤곽주사 ‘쇼킹윤곽밴딩크림’ 출시
생활화학제품 여전히 ‘불안’…화장품은 본격 친환경 자연주의
생활화학제품 여전히 ‘불안’…화장품은 본격 친환경 자연주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