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종합
화장품 CEO 44% 하반기 경기 침체 전망H&B숍 가장 큰 성장 예상 유통경로···주력 유통채널 ‘온라인’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7.09.29 13:39
  • 댓글 0
창간 21주년 화장품 CEO 설문조사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화장품 CEO 대부분이 하반기 화장품 경기가 ‘나빠진다’는 인식을 갖고 있으면서도 매출 전망에 대해서는 상반기 보다 약간 좋아진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H&B숍을 가장 큰 성장이 예상되는 유통경로로 지목한 가운데 H&B숍이 전문점과 브랜드숍 모두에게 위협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모습이다.
 
특히 온라인·H&B숍 채널 비중을 확대하는 동시에 사내에 온라인팀을 별도로 두고 SNS 등 모바일 비즈니스에 비중을 둔 마케팅 정책을 추진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은 온라인 유통경로는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소셜커머스 40%, 오픈마켓이 20%라고 답해 오프라인 보다는 온라인 채널에 비중을 둔 경영을 펴는 모양새다.본지가 창간 21주년 기획으로 주요 화장품 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다.
 
설문조사 결과 전체 설문조사 대상 CEO의 43%가 올 상반기 매출 실적을 묻는 질문에 ‘목표의 90% 달성에 못미쳤다“고 답했다. 중국의 사드보복 등 대외적인 불확실성 증대에 따라 기업경영에 상당히 고전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하반기 매출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상반기 보다 약간 좋아진다’ 60%, ‘상반기 보다 약간 악화된다’ 25%로 나타나 절반이 넘는 CEO가 매출 전망에 대해 낙관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하반기 화장품 경기 전망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답변이 우세했다. 응답율은 ‘나빠진다’ 44%, ‘다소 좋아진다’ 39% 수준이다.
 
상반기 매출 목표 90% 달성 못해···하반기 실적 상승 기대
H&B숍 시판 핵심 유통채널 부상 전망···면세점 전망 불투명
 
화장품 CEO들이 생각하는 하반기 경기전망은 어떨까? 또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유통채널은?
 
본지가 창간 21 주년 특별기획으로 주요 화장품 기업 CEO를 대상으로 지난 한달동안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60%의 CEO가 올 하반기 매출전망을 매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상반기 매출실적에 대해서는 ‘목표의 90% 달성에 못미쳤다’라고 응답한 경우가 무려 43%로 나타났다. 상당수 기업들이 국내 시장 포화에 따라 해외시장 진출로 매출 돌파구를 모색했으나 중국발 사드 후푹풍 등 대외적인 시장 불확실성 증대에 따라 매출 압박에 시달렸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하반기 화장품 경기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우세했다.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전체 CEO 가운데 44%는 하반기 화장품 경기가 ‘나빠진다’고 답했고 ‘매우 나빠진다’도 6%로 조사됐다. 반면 ‘다소 좋아진다’와 ‘확실히 좋아진다’라고 응답한 경우가 각각 39%, 6%로 내수 침체와 중국 사드 후폭풍이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임을 시사했다.
 
매출실적 악화 이유에 대해서는 ‘경기탓’으로 돌리는 모습이다. ‘귀사의 상반기 실적이 악화됐다면 어떤 이유일까요?’란 질문에 ‘내수 경기가 나빠져서’ 라고 응답한 CEO가 무려 75%로 압도적으로 우세했다. 이어 ‘유통망이 부실해서’ 실적이 하락했다고 답한 경우도 25%로 나타나 내수시장 침체와 유통망 관리 부실이 전체적인 기업경영을 악화시킨 것으로 분석됐다.
 
하반기 매출전망을 묻은 질문에는 ‘상반기 보다 약간 좋아진다’ 60%, ‘상반기 보다 약간 악화된다’ 25%로 CEO별 양극화를 보인 가운데 ‘상반기 보다 많이 좋아진다’고 응답한 CEO도 5%에 달해 CEO 대부분이 하반기 매출전망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모습이다.
 
‘귀사의 실적이 좋아졌다면 어떤 이유일까요“란 물음에 가장 높은 응답률은 보인 항목은 ’유통망을 잘 개척해서‘다. 응답률은 50%에 달한다.
 
이어 ‘브랜드 파워가 생겨서’ 29%, ‘광고 홍보가 잘돼서’ 14%로 나타나 화장품 기업 실적이 유통채널별 브랜드 파워에 따라 결정되는 현실을 반영했다.
 
   
 
하반기 브랜드 운영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내실위주의 실속경영을 강조하는 분위기다. 조사 대상 CEO 47%는 ‘현 상황에서 내실 위주로 하겠다’고 응답했고 ‘신브랜드 출시 등 공격적으로 하겠다’고 답한 CEO도 29%로 나타나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브랜드를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부 부진한 브랜드를 정리하겠다’,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CEO도 각각 12%로 집계돼 기업간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매출 실적 이외에 CEO로써 가장 큰 고민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새유통 경로개척’ 40%, ‘중장기 비전 마련’ 35%, ‘신제품 개발’ 25%순으로 답해 기업경영의 핵심이 매출실적 향상을 위한 브랜드 관리와 유통망 개척에 초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 브랜드숍에 대해서는 향후 이 시장이 H&B숍으로 점진적으로 대체될 것이란 견해가 우세한 모습이다.
 
   
 
브랜드숍 향후 전망을 묻은 질문에 30%의 CEO들이 ‘브랜드숍을 대체하는 새유통망이 출현한다’고 답했고 ‘브랜드숍간 치열한 경쟁으로 옥석이 가려진다’고 응답한 CEO도 25%에 달했다.
 
특히 ‘자본력을 보유한 경쟁력있는 브랜드숍만 살아 남는다’고 생각하는 CEO도 15%로 나타나 향후 브랜드숍이 자본력을 중심으로 경쟁력이 없는 매장이 시장에서 퇴출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반면 ‘컨셉을 차별화해 지속적으로 발전한다’라고 응답한 CEO가 15%, ‘신규 시장 진입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이다’라고 응답한 경우도 10%에 달해 CEO별로 브랜드숍 시장 전망이 엇갈린 반응이다.
 
H&B숍이 유통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전체 응답 CEO의 62%가 ‘전문점·브랜드숍 모두에 매우 위협적이다’라고 응답한 가운데 74%의 CEO는 ‘가장 큰 성장이 예상되는 유통경로’로 H &B숍을 꼽아 H&B숍이 향후 브랜드숍을 대체하는 시판 주력 화장품 유통채널로 부상할 것임을 시사했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라벨영, 바르는 윤곽주사 ‘쇼킹윤곽밴딩크림’ 출시
라벨영, 바르는 윤곽주사 ‘쇼킹윤곽밴딩크림’ 출시
생활화학제품 여전히 ‘불안’…화장품은 본격 친환경 자연주의
생활화학제품 여전히 ‘불안’…화장품은 본격 친환경 자연주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