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베트남에서 K-뷰티 열기 확인진흥원, 국제 컨퍼런스 현지 진출 가능성 확인
  • 정부재 기자
  • 승인 2017.06.23 19:29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정부재 기자] 진흥원이 베트남에서 전문가용 화장품 및 뷰티교육기관의 현지 진출 가능성을 모색하는 컨퍼런스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6월 15일 베트남 호치민시 SECC(Saigon Exhibition Convention Center)에서 「K-뷰티 글로벌 역량강화 컨퍼런스」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메콩강 유역의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를 아우르는 베트남 최대 규모의 뷰티박람회인 메콩박람회와 한국의 170개 업체가 참여한 K-뷰티 엑스포 베트남(K-BEAUTY EXPO VIETNAM)'이 동시에 열린 기간(6월 15일~17일)중 개최되어 한류 문화의 저변 확산과 이를 통한 K-뷰티 일자리창출을 위해 기획됐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서경대학교 미용예술학과 교수들과 이철헤어커커 및 준오헤어의 유명 강사들이 그리에이트, 나산, 나눌, 머스테브, 브리티시엠, 진민 등의 제품들을 이용하여 다양한 최신 K-뷰티 트렌드를 직접 시연하는 시간을 가졌다. 
 
컨퍼런스 직후 현지 참석자들은 SNS 등을 통해 K-뷰티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고, 베트남 현지 언론들도 강사들을 대상으로 인터뷰 요청을 하는 등 베트남에서 K-뷰티 스타일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현지 빅바이어인 Mr. Pham Dinh Trong은 컨퍼런스를 참관한 후 “베트남에서 K-뷰티 관련하여 대규모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컨텐츠, 프로그램 준비, 진행 등이 훌륭했고 기회가 된다면 하노이에서 한번 더 진행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진흥원이 컨퍼런스에 참여한 9개 업체들에게 지원한 공동부스에서는 매일 3회 미니트렌드쇼를 진행하여 큰 호응을 얻었고, 박람회 기간동안 총 23회의 바이어상담회도 개최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한류의 영향으로 K-뷰티의 경쟁력이 강화되고 있는 시기를 맞아 제품과 교육, 인력 세가지 콘텐츠를 합친 새로운 K-뷰티 비즈니스 모델이 필요하다는 판단아래 기획됐다"며 "선진국에 비해 전문가제품개발 및 시장진출이 미흡한 상황에서 이번 컨퍼런스를 계기로 한국의 프로페셔널 제품들이 동남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뷰티 글로벌 역량강화 국제 컨퍼런스는 오는 9월 태국 ‘비욘드뷰티 아세안 방콕’ 기간 중 추가로 개최할 예정이다. K-뷰티 교육컨텐츠 및 전문가화장품 해외진출 등에 관한 사항은 진흥원 뷰티화장품사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부재 기자  boojae@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LG생활건강 ‘후’ 로얄 홀리데이 위한 스페셜 에디션 선보여
LG생활건강 ‘후’ 로얄 홀리데이 위한 스페셜 에디션 선보여
보니앤제이, 태반화장품 ‘플라레세타 콜라겐 크림’ 출시
보니앤제이, 태반화장품 ‘플라레세타 콜라겐 크림’ 출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