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화장품 함유 납 성분, 10ppm까지는 안전미 FDA ‘최대 허용 권고치 업계 지침’에 수록
  • 이원식 기자
  • 승인 2017.01.25 10:14
  • 댓글 0

[주간코스메틱 이원식 기자] 미국이 화장품에 들어간 납 성분에 대해 10ppm까지는 안전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미국 FDA는 립케어 제품이나 외용도포제 형태의 화장품에 함유된 납 성분에 대해 최대 10ppm까지는 신체 건강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최근 밝혔다.

FDA는 이 같은 내용을 ‘화장용 립 제품 및 외용도포 화장품 속 납 성분 : 최대 허용 권고치 및 업계 지침’ 초안에 수록했다.

FDA는 또 685개 화장품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99%가 납 성분 포함량이 10ppm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소개했다.

이번 발표에 대해 미국화장품협회(PCPC)는 FDA가 협회 청원에 화답해 지침 초안을 내놓은 것을 환영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PCPC는 지난 2011년 미국에서 판매되는 화장용 립 제품 및 외용도포 화장품의 경우 최대10ppm까지는 납 성분이 포함돼도 허용할 것을 요청하는 청원을 FDA에게 전달했다.

납 성분은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금속이기 때문에 다른 수많은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화장품을 만드는 데 사용된 각종 원료 속에도 일부 납 성분이 존재하기 마련이라는 것이 PCPC의 입장이다.

이원식 기자  wslee6@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엘앤피코스메틱 ‘12월 올영세일’ 특별할인 진행
엘앤피코스메틱 ‘12월 올영세일’ 특별할인 진행
LG생활건강,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최우수’ 기업 선정
LG생활건강,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최우수’ 기업 선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