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이슈 핫 이슈
추석선물세트 가격, 유통사별 천차만별백화점・대형마트, 오픈마켓 보다 61% 비싸
  • 오선혜 기자
  • 승인 2014.09.12 10:49
  • 댓글 0

짧은 기간, 제품 구매가 집중적으로 이뤄지는 명절 선물세트의 가격이 과도하게 책정됐다는 의구심이 사실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가 추석선물세트 24종의 유통업태별 가격 현황, 단품가격과의 비교 조사 등을 벌인 결과 가격차는 백화점 > 대형마트 > 오픈마켓 순이었으며 단품 대비 세트가가 평균 12%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생활용품 선물세트는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가격이 같았으나 오픈마켓에 비해서는 평균 61%가 비쌌으며, 가공식품 또한 백화점·대형마트가 오픈마켓에 비해 각각 30%, 27% 가격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업태별 가장 큰 가격차를 보인 제품은 샴푸, 린스, 치약, 비누 등으로 구성된 생활용품 선물세트 ‘애경산업 행복1호’로 오픈마켓 최저가는 5,333원인데 반해 백화점과 대형마트 판매가격은 9,900원으로 차이가 86%(약 4,600원)에 달했다.

또 샴푸와 트리트먼트가 포함된 ‘LG생활건강 리엔1호’의 경우 오픈마켓 16,567원, 백화점?대형마트 29,900원으로 백화점·대형마트가 오픈마켓에 비해 80%(약 13,000원) 더 비쌌다.

선물세트는 다양한 상품을 엮어 낱개 가격의 합보다 저렴할 것이라는 소비자들의 기대와 달리 가격이 더 비싸고 일부는 포장비용을 고려해도 차이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생활용품 선물세트는 시중에 판매되지 않거나 단품의 중량과 다른 구성품이 포함된 경우가 많아 가격분석이 어려웠지만 가공식품의 경우 단품가격을 합한 것보다 세트 상품이 평균 4,140원(12%) 비쌌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관계자는“12개 제품 조사대상 중 50%가 단품과의 가격차가 4,000원이 넘는 것으로 분석돼 포장비용을 고려하더라도 가격 책정이 과도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제조사와 유통업체는 선물세트 가격을 보다 투명하게 책정해 소비자의 가격 비교가 가능하게 하는 등 소비자와 기업 간 신뢰를 구축하는데 일조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8월 25일부터 27일까지 백화점(롯데백화점 본점, 신세계백화점 본점, 현대백화점 신촌점), 대형마트(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오픈마켓(G마켓, 옥션, 11번가)을 대상으로, 생활용품(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애경산업), 가공식품(CJ제일제당, 동원F&B, 대상, 오뚜기)에 한해 이뤄졌다.


유통채널별 추석선물세트 가격 현황

주1) 단품가격 합계는 대형마트 3사 온라인몰 판매가격 중 최고가 기준으로 합산했으며, 중량・단위에 차이가 있을 경우 환산하지 않고 최대값을 적용, 단품가격 합계가 과소 집계되는 것을 방지함.
주2) 가공식품 가격비교는 일부만 표기. 자세한 내용은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홈페이지 참조.

오선혜 기자  oh@geniepark.co.kr

<저작권자 © 제니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애경산업, 실리콘투와 미국 화장품 사업 위한 MOU 체결
애경산업, 실리콘투와 미국 화장품 사업 위한 MOU 체결
돌아온 황사와 미세먼지는 저자극 클렌징으로
돌아온 황사와 미세먼지는 저자극 클렌징으로
여백
Back to Top